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베 "문재인 정부와 미래지향적 새로운 한일관계 구축 기대"

정의장, 일본서 아베 면담…"정상회담·셔틀외교 조속 정상화 합의"
아베 "북한 문제에 한미일 긴밀 협력 희망"
정의장 "한일 협력동반자 관계 만들기 기대"

(도쿄=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2박 3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 중인 정세균 국회의장은 8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한일관계 개선 문제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정 의장과 아베 총리는 한일 정상회담 개최와 셔틀외교의 조속한 정상화에 합의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총리 관저에서 이뤄진 면담에서 환영의 뜻을 밝힌 뒤 "문재인 대통령과는 벌써 두 번이나 전화 정상회담을 했다"며 "새로운 문재인 정부와 함께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관계를 구축해 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이어 "시급한 안보과제인 북한 문제를 개선하는 데 있어 일본과 한국, 그리고 한미일간 긴밀히 연대해 협력해 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평화적인 해결을 위해 협력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 의장은 "아베노믹스의 성공을 통해서 경제를 활성화하고 국제회의 등을 통해 글로벌 리더십을 잘 보여준 데 대해 경의를 표한다"며 "북핵 등 현안 문제에 관해 한일관계가 정말 중요하다. 최근의 어려움을 잘 극복하고 협력해 미래지향적인 협력 동반자 관계를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새로운 정부가 출범했는데, 일본이 통화도 하고 특사도 맞았다"며 "(자민당) 간사장을 특사로 한국에 보낸다고 뉴스가 나와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일본 아베 총리 (PG)
문재인 대통령, 일본 아베 총리 (PG)[제작 조혜인]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6: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