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출업체 달러 매도에 원/달러 환율 하락 마감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원/달러 환율이 수출업체 네고 물량(달러화 매도)이 나오면서 하락 마감했다.

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달러당 1.9원 내린 1,122.1원으로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0원 오른 1,125.0원에 거래를 시작, 장 중 한때 1,127.1원까지 올랐다.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 청문회와 영국 총선,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 회의 등 정치적 이슈를 앞두고 경계감에 상승 출발했다.

하지만 환율이 오르자 대기하던 네고물량(달러화 매도)이 나왔고, 코스피가 장 후반 상승 반등하면서 외국인 투자자 매수세가 유입돼 원/달러 환율도 오후 들어 하락세로 전환했다.

이날 주식시장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3천342억원 순매수하며 코스피와 코스닥 상승을 견인했다.

다만 외환시장에서는 각종 정치적 이벤트에 대비해 제한적으로 거래하는 모습이었다.

미국에서는 이날 코미 FBI 전 국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러시아 스캔들' 관련 청문회에서 증언한다.

영국에서는 조기 총선이 예정돼 있고, 유럽에서는 유럽중앙은행(ECB) 통화정책 회의가 열린다.

민경원 NH선물 연구원은 "이날 생중계되는 코미 전 국장의 증언 중 전날 미리 공개된 서면 증언 외에 새로운 '폭탄 발언'이 나오면 미국 정치 불안으로 금융시장도 크게 출렁이겠지만, 새로운 내용이 없다면 큰 영향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후 3시 30분 현재 100엔당 1,024.61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27.19원)보다 2.58원 내렸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5: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