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 정부-중앙은행, 기준 금리 놓고 견해차 커져

(뉴델리=연합뉴스) 나확진 특파원 = 인도중앙은행(RBI)이 8개월째 기준 금리를 동결하자, 경제성장 촉진을 위해 금리 인하를 바라는 정부와 RBI 사이에 통화정책을 놓고 견해차가 커지고 있다.

8일 인도 일간 이코노믹타임스 등에 따르면 RBI는 전날 열린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 금리를 종전 6.25%로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동결의 가장 큰 이유는 RBI가 중기목표로 4.0%를 유지하겠다고 내세운 인플레이션이었다.

우르지트 파텔 RBI 총재는 지난 4월 인도 소비자 물가지수는 2.99%로 낮았지만, 식품과 석유 등 핵심물가지수는 4.5%였다며 인플레이션 추세를 더 살펴본 뒤 금리 변동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아르빈드 수브라마니안 인도 정부 수석경제고문은 "RBI의 인플레이션 전망은 과장됐고 오류가 있다. 소비자물가지수뿐 아니라 핵심물가지수도 대폭 하락했다"면서 RBI의 분석을 반박했다.

수브라마니안 고문은 또 지난해 7월 이후 경제성장이 둔화하고 있다면서 인플레이션 우려도 없는데 RBI가 지나치게 엄격한 통화정책을 펴고 있다고 주장했다.

RBI는 재무부가 RBI의 고유 권한인 통화정책 결정에 관여하려 한다며 불편함을 보이고 있다.

파텔 RBI 총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RBI의 통화정책회의 직전에 재무부가 회의를 요청했다고 공개하며 통화정책위원 6명 전원의 반대로 회의가 열리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룬 자이틀레이 재무장관은 "기준금리 결정은 RBI 관할이며 RBI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정부가 통화정책에 관해 RBI에 견해를 전달하는 것은 정부 권한 내 활동"이라고 주장했다.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인도 정부가 지난해 라구람 라잔 당시 RBI 총재를 연임시키지 않고 파텔 총재를 새로 임명했을 때에는 파텔 총재가 더 성장 친화적인 정책을 펼칠 것으로 기대했을 것이라며 하지만 파텔 총재는 그러한 기대에 얽매이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아룬 자이틀레이(가운데) 인도 재무장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룬 자이틀레이(가운데) 인도 재무장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ra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