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수질조사 못 믿겠다" 행주 어민 합동조사 거부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서울시가 하수 처리된 물을 방류하는 시설인 물재생센터 4곳에 대해 민간과 함께 수질조사에 나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경기도 고양시 한강 하류에서 어업에 종사하는 행주 어민들이 거부하고 나섰다.

행주 어민 "서울시 수질조사 민간 합동점검 거부"
행주 어민 "서울시 수질조사 민간 합동점검 거부"(고양=연합뉴스) 한강 하류 경기도 고양시 구간에서 조업하는 어부들로 구성된 '한강 살리기 어민피해비상대책위원회' 20여 명은 8일 행주나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가 전날 발표한 민관이 참여하는 수질 합동조사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017.6.8
[한강 살리기 어민피해비상대책위원회 제공=연합뉴스]
nsh@yna.co.kr

한강 하류 고양시 구간에서 조업하는 어부들로 구성된 '한강 살리기 어민피해비상대책위원회' 20여 명은 8일 행주나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행주대교를 기점으로 상류 쪽 4∼5㎞ 지점에 서울시가 운영하는 난지물재생센터와 서남물재생센터 2곳에서 처리되지 않은 분뇨와 하수를 무단 방류하고 수질까지 조작했다"며 "서울시가 전날 발표한 민관이 참여하는 수질 합동조사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한강은 어민들의 생활터전인데 이들 2곳에서는 심야 등에 미처리된 분뇨와 하수를 수시로 버려 한강 하류는 황폐화했다"면서 "서울시는 재발방지는커녕 교수와 전문가 등을 급조해 민관합동 점검이라는 보여주기식 쇼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행주 어민들은 수년 전부터 한강 하류에 끈벌레가 출현하고 녹조가 발생, 어획량이 급감했다면서 이는 이들 물재생센터가 분뇨와 하수를 무단 방류해 수질오염이 악화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고양경찰서는 올해 3월 22일 한강에 미처리된 하수를 무단 방류하고 수질을 조작한 의혹이 제기된 서울시 직영 난지물재생센터를 전격 압수수색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앞서 지난해 6월 서남물재생센터를 위탁 운영하는 ㈜서남환경을 압수수색하고 수사를 벌여 같은 해 11월 하수도법 위반 혐의로 서남환경 전 대표이사 B(58) 씨 등 임직원 3명과 법인을 불구속 입건하고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서남환경은 2009년 2월 14일부터 7년간 주로 심야에 234회, 2천134시간 동안 정상처리하지 않은 하수·분뇨를 무단 방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7일 하수 처리된 물을 방류하는 시설인 물재생센터 4곳을 대상으로 공공기관, 행주어촌계 어민, 학계, 시민 등이 함께 수질조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대상 장소는 난지·서남센터(8일), 중랑·탄천센터(15일)로 시는 처리 공정, 수질측정 시스템, 방류 수질 등을 꼼꼼하게 살핀 뒤 부족하거나 고칠 부분은 보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4: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