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과 단교' 등 사우디, 카타르에 10대 요구안 전달"

"알자지라 방송 축소·무장정파 지원중단·타국내정 불간섭"
사우디.이집트.미국 "이란은 테러지원국"
사우디.이집트.미국 "이란은 테러지원국"[AP=연합뉴스 자료사진]
카타르 단교 (PG)
카타르 단교 (PG)[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수니파 아랍권 7개국과 카타르의 단교 사태를 주도한 사우디아라비아가 카타르에 이란과의 단교 등 국교 정상화를 위한 10대 요구안을 제시했다고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우디가 지난 6일 이번 사태의 중재를 위해 수도 도하를 찾은 쿠웨이트 인사들에게 이 같은 요구안을 전달했다는 것이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저널(WSJ)도 카타르와 단교한 수니파 아랍권 7개국이 카타르에 이란과의 단교, 위성뉴스 채널 알자지라 축소 등을 골자로 하는 요구안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WSJ은 이들 아랍권 국가들이 카타르가 외교, 경제 관계를 정상화하기 위해 이행해야 할 요구 조건 목록을 작성 중이며 수일 내 완성될 예정이라고 해당국과 미국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요구안에는 카타르가 사우디의 숙적인 '시아파의 맹주' 이란과의 모든 관계를 끊고 카타르 정부 소유의 위성뉴스 TV 채널 알자지라의 보도를 통제하는 동시에 타국 내정에 간섭하지 말라는 내용이 포함됐다.

그동안 사우디, UAE, 이집트 등은 카타르가 알자지라를 이용해 자국에 비판적인 '가짜뉴스'와 비방을 전파하면서 정국 불안정을 꾀하려 한다고 의심했다.

이외에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이슬람주의 정파 무슬림형제단 조직원들을 추방하고, 테러 단체에 대한 자금 등 지원을 중단하라는 조건도 들어있다.

앞서 사우디와 이집트,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 리비아 임시정부, 예멘, 몰디브 등 이슬람권 7개국은 지난 5일 카타르가 테러 단체를 지원하고 이란에 우호적이라는 이유로 단교를 선언하고 항공, 해상 왕래와 육로 통행을 금지했다.

메샬 빈 하마드 알-타니 미국 주재 카타르 대사는 "아직 그들은 분명한 요구를 하지 않고 있다"면서 "우리는 긴장 완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4: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