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튜어드십 코드 기관투자자가 미공개정보 획득하면?

금융위, 스튜어드십 코드 법령해석집 배포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스튜어드십 코드를 도입한 기관투자자가 주주활동 과정에서 미공개 정보를 접하게 됐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금융위원회는 8일 기관투자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이행 과정에서 만날 수 있는 법규 위반 사항 및 대응 지침을 담은 법령 해석집을 배포했다.

이에 따르면 기관투자자가 미공개 중요 정보를 획득한 상태에서는 일정 기간 해당 기업의 주식 매매를 중단해야 한다.

또는 해당 정보를 상장법인이나 기관투자자가 공정공시한 뒤 거래하는 방법을 선택할 수도 있다.

사전에 작성된 상환이행 계약서에 따른 처분이라면 해당 정보를 이용하지 않는 매매임을 확인하고 거래할 수 있다.

아울러 금융위는 스튜어드십 코드에 참여 중인 기관투자자가 상장기업의 지분을 5% 이상 보유하고 있더라도 일부 주주활동은 '경영 참여'가 아닌 것으로 해석했다.

경영 참여가 아닌 단순 투자로 해석되는 활동은 지분 변동 보고 의무가 덜 엄격하다.

경영 참여 활동에는 임원의 선임 및 해임, 회사의 합병이나 분할, 회사의 해산, 또는 임시총회 소집청구권의 직접 행사 등이 포함된다.

이와 함께 기관투자자 여럿이 협의한 뒤에 같은 방향으로 투표하더라도 주식 공동보유에 의한 '5%룰' 합산 보고를 할 필요는 없는 것으로 금융위는 해석했다.

기관투자자들이 같은 자문기관을 이용해 같은 방향으로 의결권을 행사해도 주식 공동보유로 보지 않는다.

금융위 관계자는 "앞으로 스튜어드십 코드 이행과정에서 구체적인 사례들이 더욱 많이 발생할 것"이라며 "기관투자자들에 대한 유권해석과 비조치 의견서를 수시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4: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