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공항 2터미널 면세점 3구역 또 유찰…"수의계약 검토"

송고시간2017-06-08 14:11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면세점 DF3 구역 사업자 선정 입찰이 5회째 유찰됐다.

8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입찰 신청 마감 결과, 참가 신청서를 낸 업체는 신세계 한 곳에 불과했다.

한 개 업체만 입찰에 참여하면서 패션·잡화를 취급하는 DF3구역은 또다시 유찰됐다. 국가당사자계약법 시행령은 경쟁입찰에 2곳 이상이 참여해야 유효한 것으로 규정한다.

공사는 세 번째, 네 번째, 이번 다섯 번째 입찰에서 10%씩 임대료를 낮췄으나 유효 입찰은 성립되지 않았다.

공사 관계자는 "관세청과 협의해 신세계와 수의계약을 할지, 중복낙찰 불허 조건을 없애고 다시 입찰할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수의계약을 추진하더라도 입찰은 한 차례 더 진행해야 한다. 현행법상 같은 조건으로 두 차례 유찰돼야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을 할 수 있다.

앞서 DF1(향수·화장품)과 DF2(주류·담배·포장식품) 구역은 각각 호텔신라와 롯데가 사업자로 선정됐다.

중복낙찰 불허 조건 때문에 호텔신라와 롯데는 DF3 구역 입찰이 불가능하며, 다른 두 구역 탈락 업체인 신세계, 한화갤러리아만 DF3 구역에 입찰할 수 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면세구역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면세구역

(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제2여객터미널, 교통센터, 접근도로 등 주요 시설 공사가 3월말 완료되고 종합공정률 90%를 넘겨 막바지 공사가 한창인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건설현장. 15일 오전 출국장 면세점 구역에서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2017.3.15
toadboy@yna.co.kr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