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수성향 폭스뉴스조차도…"트럼프, 문제는 당신이야"

폭스뉴스 진행자 닐 캐버토
폭스뉴스 진행자 닐 캐버토[USA투데이 캡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싸고도는' 매체 가운데 하나인 보수성향 폭스뉴스조차도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처한 상황을 반영하듯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폭스뉴스 진행자 닐 캐버토는 최근 방송에서 트럼프의 소셜미디어 사용을 비판하면서 "미스터 프레지던트, 당신의 문제는 가짜 뉴스 미디어가 아니다. 문제는 바로 당신"이라고 말했다고 미 일간 USA투데이가 7일(현지시간) 전했다.

1996년 폭스뉴스 초창기부터 일해온 캐버토는 "이건 단순히 당신의 트위터 문제가 아니다. 당신의 책임 전가 문제다"라고 지적했다.

이번 주 들어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자신의 단골손님인 가짜뉴스 미디어를 맹공했다. 또 사디크 칸 런던 시장도 겨냥했다.

트럼프는 가짜 주류언론(Fake MSM·Main Stream Media)이 솔직하고 걸러지지 않은 메시지를 내보내는 걸 진정 싫어한다고 썼다.

가짜뉴스 겨냥한 트럼프 트위터
가짜뉴스 겨냥한 트럼프 트위터

캐버토는 트럼프 대통령이 행정부 내에 '사단'을 만들고 있다고 경고한 뒤 "계속 그렇게 하다간 내년쯤에는 정치적으로 다 토해내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약간의 상식을 알려주겠다면서 "미스터 프레지던트, 사람들은 테러 와중에 런던 시장을 험담하지 않는다. 하지만, 당신은 그렇게 했다. 또 반(反) 이민 행정명령도 마찬가지다. 많은 사람이 원치 않는 걸 당신만 옳다고 한다"라고 지적했다.

보수 진영의 트럼프 비판은 캐버토뿐만이 아니다.

켈리엔 콘웨이 백악관 선임고문의 남편 조지 콘웨이는 법무부 요직을 거부한 뒤 트럼프의 셀프 트윗을 작심하고 비판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3: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