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속끓는' 원자력학계…'원전이 필요한 이유' 대국민 성명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원자력학계가 8일 원자력이 필요한 9가지 이유를 담은 대(對) 국민 성명을 내놓았다.

한국원자력학회, 한국방사성폐기물학회, 한국원자력산업회는 이날 서울대 시진핑홀에서 열린 '고리 1호기 퇴역 기념 심포지엄'에서 '원자력 안전과 편익 대 국민 설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원자력이 필요한 주요 이유 중 하나로 전기료가 세계 최저 수준이라는 점과 미세먼지·온실가스 걱정이 없다는 점을 꼽았다.

안전성을 실증한 오랜 가동 이력을 보유하고 있고 준국산이라 에너지 수입액 절감에 기여하고 있다는 것도 원자력이 가진 장점으로 제기됐다.

원자력학계는 세간의 우려와 달리 원전은 지진에 강하게 설계됐고, 사용후핵연료의 안전한 관리와 처분이 가능하다는 것도 강조했다.

이외에도 안전성을 실증한 오랜 가동 이력, 기술자립을 통한 외화 획득과 고용 창출, 세계적인 추세 등을 원전이 필요한 이유로 들었다.

이들은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와 경주 지진을 지켜본 국민이 원전 안전에 대해 크게 불안해함에도 이를 해소하려는 노력을 충분히 하지 못한 점은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원자력의 안전과 편익에 관한 여러 사실을 제대로 알림으로써 원자력에 대한 불안감을 다소라도 덜고 필요성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한다"고 성명을 내놓은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신규 원전 건설 전면중단과 건설 계획 백지화,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 월성 1호기 폐쇄, 탈핵에너지 전환 로드맵 수립 등을 공약했다.

그러나 원자력계는 정부의 에너지정책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지난 1일에는 에너지 관련 학과 교수들이 '책임성 있는 에너지정책 수립을 촉구하는 교수 일동' 명의의 성명을 발표했다.

교수 일동은 "소수의 비전문가가 속전속결로 내놓은 제왕적 조치는 원자력계 모두의 사기와 공든 탑을 허물고 나아가 국가 안전을 해칠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조합도 '일방적인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시도를 철회하라'는 대의원 결의문을 발표했다.

원자력계와 지역주민의 반발에 부딪혀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현재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을 일단 보류했다.

국정기획위 김진표 위원장은 지난 2일 산업통상자원부·원자력안전위원회·한국수력원자력 합동보고에서 "신고리 5·6 호기는 전체 원전 안정성 등을 깊이 있게 논의·검토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오는 18일 고리 1호기 영구정지를 앞두고 40년간 우리나라 원전 산업의 공과를 짚어보는 자리가 마련됐다.

고리 1호기는 1977년 6월 19일 가동을 시작했다.

2007년 설계수명(30년)이 끝났으나 10년간의 수명 연장을 거쳐 모두 40년간 전력을 생산했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3: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