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얀마 군용기 추락현장서 시신 29구 수습…생존자 미확인(종합)

추락 항공기와 동일 기종의 중국산 수송기[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추락 항공기와 동일 기종의 중국산 수송기[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 남부 안다만 해의 군용기 추락현장에서 시신 29구가 수습됐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미얀마군 대변인은 "남부 해안도시 라웅론에서 35㎞ 떨어진 해상에서 사고기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바퀴 등 항공기 잔해와 구명조끼, 옷이 든 가방과 함께 시신도 발견됐다"고 밝혔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까지 총 29구의 시신이 수습됐다. 수습된 시신은 성인 여성이 20명, 아동이 8명, 성인 남성은 1명이었다.

라웅론에는 사고기 탑승자 가족과 친척 1천여 명이 모여 애타게 구조 소식을 기다리고 있지만, 아직 생존자는 확인되지 않았다.

사고 발생 후 꼬박 하루가 더 지난 상황이어서 생존자가 없을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사고기는 7일 오후 1시 6분께 남부 안다만 해 항구도시인 메르귀의 공군 비행장에서 미얀마 최대도시 양곤을 향해 이륙했으며, 29분 뒤인 오후 1시 35분께 통신이 두절됐다.

이 수송기에는 현직 군인 35명과 군인가족 73명, 승무원 14명이 탑승했다. 군인가족 중에는 15명의 아동도 포함됐다.

실종된 수송기는 미얀마군이 지난해 3월 중국에서 도입한 Y-8-200F 기종으로 총 비행시간은 809시간이다. 총 3천 시간의 비행기록을 가진 니예인 찬 중령이 조종간을 잡았다고 군 당국은 밝혔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2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