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얀마군 "실종 군용기 추락 확인…시신·잔해 발견"

생존자 확인 안돼…탑승자 122명 전원사망 추정
추락 항공기와 동일 기종의 중국산 수송기[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추락 항공기와 동일 기종의 중국산 수송기[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 남부 안다만 해상에서 실종됐던 군 수송기가 해상에 추락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미얀마군 대변인은 "오전 8시 25분께 남부 해안도시 라웅론에서 35㎞ 떨어진 해상에서 성인 2명과 아동 1명 등 총 3구의 시신이 발견됐다"며 "또 인근에서는 사고기에서 나온 것으로 보이는 항공기 바퀴와 구명조끼, 옷이 든 가방 등도 발견됐다"고 밝혔다.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도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잔해 발견 사실을 확인했다.

당국이 아직 사고 해역에서 생존자를 확인하지 못한 가운데 탑승자 전원이 사망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앞서 7일 오후 1시 6분께 남부 안다만 해 항구도시인 메르귀의 공군 비행장에서 미얀마 최대도시 양곤을 향해 이륙했으며, 29분 뒤인 오후 1시 35분께 통신이 두절됐다.

이 수송기에는 현직 군인 35명과 군인가족 73명, 승무원 14명이 탑승했다. 군인가족 중에는 15명의 아동도 포함됐다.

실종된 수송기는 미얀마군이 지난해 3월 중국에서 도입한 Y-8-200F 기종으로 총 비행시간은 809시간이다. 총 3천 시간의 비행기록을 가진 니예인 찬 중령이 조종간을 잡았다고 군 당국은 밝혔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3: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