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오후 2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첫 주재(종합)

송고시간2017-06-08 12:08

취임 이후 NSC 상임위 세 차례 개최…대통령 주재 전체회의는 처음

이낙연 국무총리·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참석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후 2시 취임 후 처음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한다.

문 대통령, 북한 미사일 관련 NSC 참석
문 대통령, 북한 미사일 관련 NSC 참석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소집한 국가안전보장회의가 열린 청와대 위기관리상황실에 들어서고 있다. 2017.5.14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안보실장이 주재하는 NSC 상임위원회는 세 차례 열렸으나,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전체회의는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4일 북한이 평안북도 구성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하자 김관진 전 안보실장이 주재한 NSC 상임위에 참석한 바 있다.

NSC 상임위에는 청와대 안보실 관계자 위주로 참석해 왔으나, 이날 전체회의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

회의에서는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시험 발사 등 중·저강도 도발 등에 따른 대책이 논의될 전망이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청와대 여민1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사실을 보고받았다.

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의 추가 도발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군사 대비 태세를 철저히 할 것을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이날 오전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단거리 지대함 순항미사일 수발을 동해 상으로 발사했으며, 비행 거리는 200㎞에 달한 것으로 군 당국은 분석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에 해당하지만, 이날 발사체는 탄도미사일이 아닌 순항미사일인 것으로 파악됐다.

새 정부 들어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지난달 14일(신형 중장거리탄도미사일), 21일(중거리탄도미사일), 27일(지대공 유도미사일), 29일(스커드 개량형 지대함 탄도미사일)에 이어 이번이 다섯 번째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