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용만 "너무 이르다는 생각 든다"…새정부 정책에 우려

송고시간2017-06-08 12:26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문재인 정부에서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8일 재계와 첫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국정기획자문위 사회분과위원회는 이날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챔버라운지에서 대한상의와 간담회를 했다.

사회분과위원회의 김연명 분과위원장과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간사 겸 분과위원, 오태규 자문위원 등이 참석했다.

대한상의에서는 박용만 회장과 이동근 상근부회장과 이경상 경제조사본부장 등이 나왔다.

박 회장은 인사말에서 "큰 그림으로 보면 너무 이르다는 생각이 든다"며 "왜냐면 구체적으로 무슨 일이 어떻게 될 것인가는 서로 이야기를 좀 하면서 현실적으로 실현 가능한 방안을 찾아가는 과정이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그 이야기에 들어가기 전에는 사실 늘 해오던 말의 연장선 밖에 안된다"며 "지금 같이 협의하면서 현실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데 주안점을 두고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무엇이 너무 이른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정부의 비정규직 정책에 대한 재계의 우려를 전달한 것으로 관측된다.

최근 재계 일각에서는 비정규직 과다 고용 대기업에 대한 고용부담금 부과 검토 등 정부의 비정규직 정책으로 인해 "경영 환경이 더욱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국정기획위는 정부가 재계와 소통하지 않는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해명했다.

김 분과위원장은 "차례차례 관련 단체들 의견을 수렴하려고 쭉 스케줄을 짜놨고 당연히 경제단체도 방문하는 스케줄이 있었다"면서 "일정을 공개할 수는 없었고 어떻게 하다 보니 노동계 쪽에 먼저 가서 (국정기획위가) 편향적이 아니냐는 시각이 있었는데 절대 그런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박 회장의 우려에 대해 "대통령도 이런 여러 가지 사회적 현안을 풀어가는데 대화와 타협이라는 말을 많이 강조했고 국정 전반의 큰 원칙도 단계적으로 대화와 타협을 통해서 가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우려를 크게 안 해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