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이산가족과 탈북종업원 문제는 별개"

송고시간2017-06-08 12:00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통일부는 8일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의 조건으로 탈북 여종업원들의 송환을 요구한 데 대해 "이산가족과 탈북자는 별개의 문제"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남북한의 역사와 제도에 의해 강제적으로 헤어져 계신 이산가족은 (탈북자와) 좀 다른 문제"라며 "이산가족은 시간이 지나면 해결할 수 없는 문제인데 그런 문제를 결부시키는 건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관계자인 김용철은 전날 평양에서 AFP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우리 정부에 대해 이산가족 상봉 제안에 앞서 탈북 여종업원 12명과 북송을 요구하는 탈북 여성 김련희씨를 즉각 송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집단 탈북한 여종업원 12명은 자유의사로 귀순했고 당사자들이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이를 확인할 생각은 현재 없는 상태라고 통일부 당국자는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북측과 6·15 공동행사를 추진해온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의 방북 신청과 관련, 원칙적으로 방북 7일 전까지 서류를 구비해 제출해야 하지만 그 이후에도 신청은 가능하다고 밝혔다.

남측위는 평양에서 행사를 열자를 북측의 주장을 수용한 상태지만 북측에서 아직 초청장을 받지 못한 상태다.

통일부 당국자는 "방북 신청에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초청장과 신변안전 각서"라면서 "아직 받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이 만약 초청장을 보내오면 평양에서의 6.15 공동행사를 승인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사업목적을 따져보고 남북관계에 기여할 수 있는지와 국제관계 등을 검토해 결정할 것"이라는 종전 입장을 재확인했다.

[제작 최자윤]

[제작 최자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