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건 처리 불만' 대검찰청에 차량 돌진한 60대 1심 실형

송고시간2017-06-08 11:56

소송 결과에 불만을 품은 박모(65)씨가 자신의 소나타 차량을 몰고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정문으로 돌진해 차량 5부제 안내 표지판이 파손돼 있다. 2017.4.5 [서울 서초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소송 결과에 불만을 품은 박모(65)씨가 자신의 소나타 차량을 몰고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정문으로 돌진해 차량 5부제 안내 표지판이 파손돼 있다. 2017.4.5 [서울 서초경찰서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성보기 부장판사는 8일 사건 처리에 불만을 품고 대검찰청 청사에 차를 몰고 돌진한 박모(65)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성 부장판사는 "수사 기관에 차량을 몰고 가 기물을 들이받는 행위는 일단 위험하고, 증거와 논리로 수사하는 수사 기관에 테러를 가하면 수사 기관의 공무가 제대로 진행되기 어렵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박씨는 올해 4월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에 차를 몰고 돌진해 안내 표지판을 들이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박씨는 2012년 경찰을 비롯한 각종 수사 기관에 고소장을 냈지만 모두 무혐의 처분을 받자 불만을 품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