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빅뱅 탑 가족 "상태 많이 좋아져"…지인 알아보고 의사소통(종합)

면회 마친 탑 어머니
면회 마친 탑 어머니(서울=연합뉴스) 강민지 기자 = 그룹 빅뱅의 멤버 탑(30 본명 최승현)의 어머니가 최씨가 입원중인 8일 오후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응급중환자실에서 면회를 마친 후 나오고 있다. 2017.6.8
mjka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손형주 기자 = 대마초 흡입 혐의로 기소된 뒤 신경안정제 과다복용으로 입원한 인기그룹 빅뱅의 최승현(30·예명 탑)씨가 입원 사흘째를 맞아 상태가 많이 호전됐다고 가족 등이 전했다.

최씨의 어머니는 8일 오후 이대목동병원에 입원한 최씨를 면회하고 나오면서 취재진과 만나 "많이 좋아졌다"고 말했다. 또 "아들과 눈을 마주쳤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함께 면회한 최씨 소속 서울지방경찰청 4기동단 중대장도 "의사소통이 가능한 수준 같으며, 내가 중대장인것도 인지했다"고 말했다.

이들의 말을 종합하면 최씨 의식 상태는 지인을 알아보고 간단한 의사소통이 가능한 수준으로 보인다.

병원 의료진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최씨 의식상태가 매우 안 좋다"면서 "(빛에 대한 동공 반응을 보면) 일반인 기준으로 절반 상태, 잠에서 깬 정도보다 조금 더 심각한 상태"라고 전했다.

경찰서 떠나는 빅뱅 탑
경찰서 떠나는 빅뱅 탑(서울=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진 인기 그룹 빅뱅의 멤버 최승현(30·예명 탑)씨가 5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를 떠나고 있다. 최씨는 법원으로부터 불구속 기소 처분을 받으면서 의경에서 직위해제됐다. 2017.6.5
stop@yna.co.kr

현재 최씨 진료는 이 병원 응급의학과가 맡고 있다. 의료진은 전날 신경과, 정신과 협진을 하려 했으나 최씨 의식이 기면상태여서 면담이 불가능해 이뤄지지 않았다.

최씨는 입대 전인 지난해 10월 용산구 자택에서 가수 연습생 한모(21·여)씨와 4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 위반)가 적발돼 이달 5일 불구속 기소됐다.

경찰은 이와 함께 최씨를 복무 중이던 서울경찰청 홍보담당관실 악대에서 방출하고 양천구 신월동에 있는 4기동단으로 발령냈다.

경찰에 따르면 4기동단 숙소에서 신경안정제 계통 처방약을 복용하고 잠이 든 최씨는 다음날인 6일 정오께까지 깨지 않아 병원으로 옮겨졌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