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북서 AI 집중…고병원성 확진·의심사례 6건 추가(종합2보)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두달 만에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원지'격인 전북지역 소규모 농가를 중심으로 계속 확산하고 있다.

8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 현재 전북 익산시에 있는 21마리 규모 토종닭 농가 1곳이 고병원성 H5N8형 AI로 확정 판정됐다.

이 농가는 5일 의심신고를 한 곳이다. 지난달 20일께부터 이달 초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익산 시내에 있는 한 재래시장에서 토종닭을 사들였으며, 이 중 일부가 폐사했다.

당국은 이 신고 농가가 사들인 토종닭이 이번 사태의 '발원지'격인 군산 종계농장과 거래를 해온 중간유통상이 시장에 유통한 물량임을 확인했다. 해당 중간유통상을 통해 '교차 오염'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또 이날 하루동안 임실(1개 농장)·군산(3개 농장)·익산(2개 농장) 등 전북 지역에서 총 6건의 AI 의심사례를 확인했다.

소규모 토종닭인 이들 6개 농가 모두 전북 시내 곳곳의 전통시장에서 각각 닭을 사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당국은 군산 종계농장과 거래를 하던 중간유통상들이 여러 지역의 전통시장 등을 돌아다니면서 바이러스를 상당 부분 퍼뜨렸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아직까지 정확한 역학 관계를 확인하지 않았으나, 소규모 농가인 만큼 멀리서 사지 않고 인근 전통시장에서 닭을 구입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애초 오골계를 유통한 군산 종계농장과 거래를 하던 중간유통상들이 시장을 드나드는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옮겨져 교차 오염된 것으로 조심스럽게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AI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해당 농가들을 대상으로 이동제한, 출입 통제 등을 실시하고 있다.

전북서 AI 집중…고병원성 확진·의심사례 6건 추가(종합2보) - 1

이로써 오후 10시 현재 AI 간이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오거나 H5, H5N8형까지 확인된 농장은 총 27곳으로 늘었다.

이 중 H5N8형 고병원성 AI로 확진된 곳은 제주(3개 농장)·전북 군산(1개 농장)·익산(1개 농장)·경기 파주(1개 농장)·부산 기장군(1개 농장)·경남 양산(1개 농장)·울산(3개 농장) 등 6개 시·도, 7개 시·군, 11개 농장이다.

전날 자정까지 살처분 된 가금류 마릿수는 110개 농가에 걸쳐 17만9천여 마리다.

sh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23: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