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김이수 강경화 김상조, 부적격 3종세트" 사퇴 공세

송고시간2017-06-08 11:15

강경화·김상조 '의혹' 검찰 고발 추진

국민의당 향해 "차라리 민주당과 합당하라"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8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를 '부적격 3종 세트'로 규정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강하게 요구했다.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지지자에 소통이 아닌 '쇼(show)통', 비판하는 여론에 '먹통 정권', 야당에 대해서는 '불통 정권' 등 '3통 정권'에 들어섰다"며 문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했다.

그는 "문 대통령이 수많은 문제가 드러났는데도 임명을 강행한다면 한국당은 협치의 파국을 선언하는 것 외에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문 대통령이 여야 협치를 위해 국민 상식과 눈높이에서 결단을 내리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정우택
발언하는 정우택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2017.6.8
jeong@yna.co.kr

김선동 원내대수석부대표도 "이 정도면 인사청문회가 아니라 인사참사 청문회"라며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에서 수많은 문제점이 대두했는데도 이런 식으로 간다면 불통을 넘어 먹통정부로 기록돼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신상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한 달도 안 돼 적폐를 쌓아가고 있다"고 말했고, 이우현 의원은 "세 후보자를 강행 처리한다면 우리는 모든 것을 보이콧해야 한다"고 강경론을 주문했다.

특히 한국당은 김상조 후보자의 경우 부인의 영어전문교사 채용 과정에서 학교 관계자가 토익 점수를 상향 조정한 의혹, 강경화 후보자는 장녀 위장전입 문제에 대해 검찰 고발 등 법적 조치를 추진키로 했다.

최교일 의원은 김상조 부인의 토익 점수가 전산 상에서 900점에서 901점으로 상향조정된 것에 대해 징역 10년 이하에 해당하는 중요 범죄라며 "교직원 단독행위인지, 다른 지시자가 있었는지 수사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민경욱 의원은 "토익은 점수가 5점 단위인데, 901점은 있을 수 없는 점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 안개 걷히나
인사 안개 걷히나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와 임종석 비서실장 카드를 내밀며 '탕평과 쇄신' 인사라는 호평을 받은 문재인 정부가 임기 초반 '인사 암초'에 부닥치면서 더딘 발걸음을 내디디고 있다. 김이수·김동연·강경화·김상조 후보자가 모두 인사청문 난관을 뚫을지 현재로써는 미지수다. 사진은 8일 오전 옅은 안개가 낀 청와대. 2017.6.8
seephoto@yna.co.kr

그러나 내부적으로는 국회 표결이 필요한 김이수 후보자를 제외하면 대통령이 자체적으로 임명을 강행할 수 있는 데다 한국당이 국회 과반의석을 점한 상황도 아니어서 고민이 깊다.

특히 국민의당이 강경화 후보자를 제외한 김이수 김상조 후보자의 임명 과정에 협조하기로 방침을 정함에 따라 이낙연 국무총리 인준안 때와 마찬가지로 또다시 국민의당의 캐스팅보트에 끌려가는 모양새가 될 수 있다.

이를 의식한 듯 정 권한대행은 이날 cpbc(가톨릭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국민의당이 여당인지 야당인지 정체성이 모호한 '여당 2중대' 역할을 하는 게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며 "선명한 야당의 역할을 보여줘야 국민도 시원하다고 느끼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정준길 대변인도 불교방송 라디오에 나와 "국민의당이 완전 민주당 2중대 아니냐. 이런 식으로 하려면 합당을 하라"며 "대한민국 정당이 전국의 국민을 봐야지, 호남 민심만 민심이 아니지 않으냐"고 비판했다.

야 3당, 강경화 외교부장관 청문회 보고서 채택 거부(PG)
야 3당, 강경화 외교부장관 청문회 보고서 채택 거부(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