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金·金·康 3人 '부적격'…내부기류는 복잡(종합)

김용태, 강경화에 "유리천장 깬 파격인사 지켜주자"
이종구·하태경 "김상조 재벌개혁 노력 인정해야"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고상민 기자 = 바른정당은 8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3인에 대해 공식적으로 '부적격'이라는 입장을 견지했다.

오신환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는 적격으로 보지만 나머지는 여전히 부적격"이라고 밝혔다.

김 헌재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특위 소속인 오 대변인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전체회의에서도 "김 후보자의 경우 사상적 편향성 문제도 있지만 15개월짜리 헌재소장을 임명하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가, 잘못된 인사 지명이라는 판단이 있다"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최초 국회 지명 몫이었던 김 후보자를 대통령이 임명함으로써 헌법 정신의 가치가 훼손됐다"며 "문 대통령이 드디어 패권 본색을 드러낸 것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김 후보자는 2012년 9월 국회의 헌법재판관 지명 몫 3명 가운데 당시 민주통합당의 추천을 받아 헌법재판관에 임명됐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를 약 1년 3개월 남긴 김 후보자를 헌재소장 후보자로 지난달 19일 지명했다.

또한, 바른정당은 강 외교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부동산 투기 의혹과 자녀의 위장전입, 김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다운계약·분양권 전매·논문 표절·부인의 특혜채용·아들의 군 보직과 인턴채용 특혜 등 도덕성 흠결을 문제 삼고 있다.

그러나 의원 20명으로 구성된 바른정당 내부에서는 당의 대외적 입장과 다른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종구 정책위의장은 김 공정위원장 후보자에 대해 지금까지 재벌개혁을 위해 노력한 부분을 인정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태경 의원도 "결정적 하자가 없으면 적격통과 시켜줘야 한다"(전날 CBS라디오)고 밝힌 바 있다.

강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김용태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에서 "신상 문제가 청문회에서 제기됐지만, 파격적 인사를 무산시킬 정도는 아니다"라며 "여성으로서 유리 천장을 깼다는 파격적 인사를 지켜주는 것이 어떨까 싶다"라고 했다.

이번 문재인 1기 내각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바른정당의 대외적 입장과 당내 실제 기류가 엇갈린 경우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경우에도 애초 본회의 표결에서 '반대'를 던지는 것이 당론이었으나 '이탈표'가 나왔다는 게 당내 분석이다.

한편, 바른정당은 이날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의당이 김 헌재소장 후보자에 대한 찬반에 유보적 입장을 취하고, 김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조건부 찬성'을 하기로 결정한 것과 무관하게 기존 입장을 견지하겠다고 밝혔다.

지도부 한 핵심관계자는 통화에서 "국민의당이 특정 후보자의 임명을 동의했다고 해서 정무적·전략적 판단으로 우리도 기조를 바꾸거나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강경화·김상조 후보자는 '부적격' 판단을 유지하고, 김이수 후보자는 오늘 청문회까지 지켜보고 또 논의하겠다"라고 말했다.

[제작 이태호]
[제작 이태호]
야 3당, 강경화 외교부장관 청문회 보고서 채택 거부(PG)
야 3당, 강경화 외교부장관 청문회 보고서 채택 거부(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9: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