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시정비사업에 지역업체 참여기회 확대해 달라"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2015년 이후 부산에서는 12곳에서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진행됐다.

사업비만 6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는데 소형 사업장 1곳을 제외한 11곳의 시공권을 역외 기업이 차지했다.

부산지역 건설업체들이 도시정비사업을 지역 자본 역외 유출의 진원지라고 주장하며 개선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런 주장은 부산시 전문건설협회, 건설협회, 주택건설협회 공동 주최로 8일 부산시의회에서 열린 '부산 정비사업 지역건설사 시공참여 확대를 위한 토론회'에서 나왔다.

부산지역 건설업체들은 "시공사로 선정된 1군 건설업체들이 자금 운용 창구로 지역 금융업체를 외면하는 것은 물론이고 토공, 석공, 심지어 도배까지 지역 업체의 하도급 참여를 배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재건축 현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재건축 현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때문에 연간 5천억원 이상의 지역 자본이 역외로 유출되고 있다고 이들은 주장했다.

공사비 1조원을 육박하는 대연지구와 장전지구의 사례를 보면 지역 전문건설업체의 참여 비율이 20%를 겨우 넘기고 있다.

부산 전체 재개발·재건축 현장의 지역 업체 하도급 참여 비율은 40%에 불과하다.

이들은 "전문건설업은 건설 공정의 최종 단계로 노동 집약적인 업종"이라며 "지역 업체의 하도급 참여를 확대해야 자재 구매와 장비 임대, 고용창출 등의 효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산특수토건 김형겸 대표는 "지역 전문건설업체의 하도급 비율을 70%로 확대할 수 있도록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시공사가 양해각서를 교환하면 지자체가 용적률 확대나 지방세 감면 등의 혜택을 주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