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20여개 노동·시민단체 '선거제도 개혁' 연대체 출범

송고시간2017-06-08 11:30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전국 220여개 노동·시민단체가 내년 6월 지방선거 이전 선거제도 개혁을 목표로 한 연대체를 구성했다.

민주노총, 참여연대, 평택참여자치시민연대, 전북여성단체연합 등 전국 노동·시민단체는 8일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6월 항쟁 30주년을 맞아 정치시스템을 바꿔야 할 때"라며 '정치개혁 공동행동' 출범을 선언했다.

정치개혁 공동행동은 같은 성격의 연대체 '민의를 반영하는 선거법개혁 공동행동'을 확대·개편한 것으로, 기존보다 약 100개 단체가 늘어난 220여개 단체로 구성됐다.

이들 단체는 ▲ 국회의원 특권 폐지와 의원 수 확대 ▲ 만18세 선거권과 피선거권 보장 ▲ 여성후보 할당제 확대 ▲ 대통령· 지방자치단체장 결선투표제 등 3대 의제에 걸쳐 11개 항목을 추진 과제로 제시했다.

이들은 "기존 선거제도는 여성 등 사회적 약자의 정치적 목소리를 배제하는 데다 지방선거의 경우 거대 정당이 독점하는 구조라 문제가 더욱 많다"며 "내년 지방선거 이전에 대대적으로 선거제도를 개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참정권 확대 등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여러 법률안이 이미 국회에서 발의됐으나 논의할 수 있는 틀이 없어 잠자고 있다"며 "정치권은 정치개혁특위를 구성해 법률안 통과에 힘써달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앞으로 1인 시위 등 시민 참여 활동을 전개하고 오는 10일을 전후해 광주·전북·제주 등 지역별 공동행동을 발족할 계획이다.

iam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