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차 산업혁명 성공, 사적 자본시장 역할이 중요"

내달 초 K-OTC PRO 출범 앞두고 기념 세미나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4차 산업혁명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사적 자본시장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장범식 금융발전심의위원회 위원장은 8일 금융투자협회가 주최한 '장외주식시장(K-OTC) PRO 출범 기념식 및 국제 세미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은 여러 산업 분야가 융합해 신산업을 형성하는 과정으로, 산업·기업의 생애주기가 짧아져 적시에 자금조달을 할 수 있는지가 흥망성쇠를 판가름한다"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정책당국이 상장시장 위주의 자본시장 육성책을 장내외 시장간 균형 발전 정책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며 "상대적으로 낙후된 장외시장 제도와 인프라를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장 위원장은 점차 많은 혁신기업이 주주 간섭과 규제를 피해 상장시장에 진입하기보다 사적(비공개) 자본시장에 머무르려 한다며 2000년 이후는 사적 자본시장이 상장시장보다 더 좋은 투자 성과를 냈다고 설명했다.

특히 미국 등 해외 금융 선진국은 사적 자본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사적 자본시장의 활성화가 더디다고 덧붙였다.

공유경제의 선두주자로 평가받는 우버나 에어비앤비는 상장 전에 사적 자본시장에서 각각 86억달러(9조5천억원)와 33억달러(3조6천억원)를 조달한 바 있다.

이 행사는 금투협이 내달초 개설 예정인 'K-OTC PRO'를 기념해 마련한 것이다.

금투협은 작년 12월 K-OTC PRO 개설방안을 마련하고 올해 초부터 시스템 개발에 나섰다. 이 시스템은 비상장 기업의 가치평가(밸류에이션) 정보, 인물 정보 등을 무료 제공하고 비상장주식 거래와 관련된 법률자문 서비스도 지원한다.

K-OTC PRO는 거래 종목 진입요건 수준이 높은 K-OTC와 달리 기관 또는 전문 투자자만 참여하고 거래 종목에 제한을 두지 않는다.

황영기 금융투자협회 회장은 "우리나라의 사적 자본시장은 아직 '미개척 황무지' 수준"이라며 "백지상태인 만큼 지금부터 잘 그려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금융부문의 새로운 활로 개척과 사적 자본시장 인프라 구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유진 김 골드만삭스 상무, 루시안 우 HQ 캐피탈 프라이빗에쿼티(PE) 상무 등이 세컨더리 펀드(secondary fund·펀드의 지분이나 투자자산을 인수할 목적으로 조성된 펀드)의 장점과 시장 잠재력에 대해 발표하기도 했다.

4차 산업 혁명 (PG)
4차 산업 혁명 (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