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어린이·청소년 잘못된 생활습관 탓 수술 많아"

송고시간2017-06-08 12:00

보험개발원, 생명보험 경험통계 분석해 보험사고 추이 발표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최근 10년 사이 어린이·청소년들이 잘못된 생활습관 탓에 시각이나 근골격계 질환 수술을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보험개발원이 최근 10년간 생명보험 경험통계를 분석한 결과 만 19세 이하 어린이·청소년 수술 보험사고는 2006년 계약 1천건당 평균 12건에서 2015년에 19건으로 증가했다.

보험사고는 계약자에게 보험금을 지급하게 된 경우를 말한다.

어린이·청소년 인구 감소와 맞물려 수술을 보장하는 보험 계약 건수도 줄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보험금 청구 건수는 덜 감소한 탓에 보험사고 발생률이 상승했다.

어린이 청소년 수술 보험사고 발생건수 추이
어린이 청소년 수술 보험사고 발생건수 추이

[보험개발원 제공=연합뉴스]

2015년 어린이·청소년 수술 보험금 지급 사유 1위는 각종 재해사고였다. 이어 선천이상 질환, 급성 이외 상기도(비염 등) 질환, 근골격계통 및 결합조직 질환 등 순이었다.

2006년과 비교해 양성종양과 청각 질환 수술 빈도가 감소한 반면 근골격계통 질환의 순위가 2계단 상승하고 시각 질환이 새롭게 상위 10위권에 들어갔다.

이는 어린이·청소년 운동량이 예전 보다 줄어든 반면 컴퓨터나 휴대전화 등 전자기기를 많이 사용한 데 따른 현상으로 보험개발원은 풀이했다.

특히 근골격계통 질환은 청소년기(만13∼19세)에 남자 2위, 여자 3위에 오를 만큼 이 시기에 빈도가 높았다.

바르지 못한 자세·습관으로 인한 체형비대칭을 교정하기 위한 목적 치료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입원을 보장하는 보험에서 보험금 지급 상황 발생률도 2006년 계약 1천건당 평균 18건에서 2015년 35건으로 증가했다.

입원 보험금 지급 원인 1위는 역시 각종 재해사고였다.

2006년과 비교해 인두·후두·편도 질환이 2위로 새롭게 상위 10위권에 들어갔다.

청소년기에는 역시 근골격계통 질환이 주요 원인이었다.

어린이 청소년 입원 보험사고 발생건수 추이
어린이 청소년 입원 보험사고 발생건수 추이

[보험개발원 제공=연합뉴스]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