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삼호중공업 "상장 전 투자, 4천억원으로 늘려"

송고시간2017-06-08 11:00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 현대삼호중공업은 8일 '상장 전 지분투자'(프리-IPO) 규모를 4천억원으로 늘렸다고 밝혔다.

프리-IPO는 기업공개(IPO)를 하기 앞서 투자자들로부터 자금을 유치하는 것으로, 프리-IPO 이후 몇 년 안에 상장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

현대삼호중공업이 이날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현대삼호중공업은 프리-IPO 투자 규모를 당초 발표한 3천억 원보다 1천억 원 많은 4천억 원까지 늘리기로 국내 사모펀드 IMM PE와 합의했다.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들의 투자 문의가 쇄도해 IMM PE가 추가 투자를 제안했다는 게 현대삼호중공업의 설명이다.

이에 따라 IMM PE는 본계약이 체결되는 6월 말까지 투자를 문의한 기관투자자들로부터 최대 1천억 원을 더 받아 전체 4천억원 규모의 투자를 집행할 계획이다.

IMM PE 관계자는 "조선 업황은 이미 역사적 최저점을 지나 회복기에 들어섰다고 본다"며 "이 때문에 현대삼호중공업의 프리-IPO에 투자 수요가 몰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한 31만8천t급 원유운반선 [현대삼호중공업 제공=연합뉴스]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한 31만8천t급 원유운반선 [현대삼호중공업 제공=연합뉴스]

현대삼호중공업은 올해 1분기 개별 회계 기준 매출 7천343억 원, 영업이익 430억원을 기록하며 5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러시아 소브콤플로트(Sovcomflot)로부터 세계 최초 LNG추진 대형 유조선을 수주하는 등 올해 들어 5월까지 15척, 10억 달러의 수주 실적도 올렸다.

현대중공업그룹 관계자는 "최대 4천억원의 규모의 프리-IPO 계약이 체결되면 현대삼호중공업의 부채비율은 72.8%로 낮아져 업계 최고 수준의 재무건전성을 갖추게 된다"며 "현대삼호중공업의 실적 개선과 재무건전성 확보는 모기업 현대중공업의 경영 실적 향상에도 긍정적 효과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