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무역협회 미국 정·재계 인사 면담…"한미FTA는 모범적"

송고시간2017-06-08 11:00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무역협회 김인호 회장이 미국 주요 정·재계 인사를 만나 한미 경제는 큰 틀에서 균형 관계임을 강조했다.

8일 무역협회에 따르면 김 회장은 협회에서 구성한 대미 경제협력 사절단 단장으로 미국 워싱턴 D.C.를 찾았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첫 민간 경제사절단 방문이다.

이번 방미에서 김 회장은 헤리티지 재단 에드윈 퓰너 회장, 테드 코크란 상원 세출위원장, 제임스 인호프 상원 의원, 루 발레타 하원 의원 등을 만났다.

그는 면담을 통해 "미국은 한국전 참전부터 북핵 문제에 이르기까지 한국의 가장 중요한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최근 미국 내에서 재협상 가능성이 거론되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선 "양국 최고의 협상 전문가들에 의해 이익의 균형을 맞춘 모범적 FTA"라고 평가했다.

또 "한미FTA로 지난 5년간 교역, 투자, 일자리 등에서 상호 호혜적인 성과를 거뒀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측이 재협상의 이유로 삼는 미국의 상품 무역수지 적자 확대는 규모가 축소되는 추세고, 상품·서비스·투자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양국 경제는 균형 관계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사절단에는 무역협회 회원사와 산업연구원 등 연구기관의 관계자 10여명이 참가했다.

사절단은 방문 기간 '한미 전략대화', '2017 무역협회·미국 의회 리셉션', '한미 비즈니스 네트워킹 리셉션' 등 다양한 한미 교류 행사를 진행했다.

무역협회 회장, 미국 상원 세출위원장 면담
무역협회 회장, 미국 상원 세출위원장 면담

(서울=연합뉴스) 김인호 무역협회 회장(왼쪽 두번째)이 7일(현지시간) 대미 경제협력 사절단 단장으로 워싱턴 DC를 방문해 테드 코크란 미국 상원 세출위원장(오른쪽)과 양국 경제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무역협회 제공=연합뉴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