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술 만들려고'…빈 건물 옥상서 양귀비 재배하다 덜미

송고시간2017-06-08 10:14

양귀비
양귀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도심 재개발 구역의 빈 건물 옥상에서 양귀비를 재배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회사원 A(57)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올해 3월께부터 최근까지 인천시 부평구 십정동의 재개발 구역에 있는 빈 건물 옥상에서 양귀비 140주를 기른 혐의를 받고 있다.

평소 불면증을 앓은 그는 '양귀비 술을 담가 먹으면 치료된다'는 말을 듣고 양귀비 씨앗을 구해 직접 재배한 것으로 조사됐다.

재개발 구역을 순찰하던 경찰관은 빈 건물 옥상에서 양귀비로 보이는 식물을 발견하고 A씨를 추적해 붙잡았다.

A씨 집에서는 양귀비로 만든 효소 20ℓ와 양귀비 술 30ℓ가 함께 발견됐다.

경찰은 이 효소와 술이 실제 양귀비로 만든 것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하는 한편 A씨가 양귀비 씨앗을 구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