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슈퍼수요일' 잘 끝났다…새 정부가 일하게 해줬으면"

송고시간2017-06-08 09:57

여론은 '그린라이트' 평가…"野 정략적 접근으로 '낙마' 고수는 곤란"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8일 전날 진행된 고위 공직 후보자 3명의 인사청문회가 무사히 끝났다고 보고 일단은 안도하는 분위기다.

청문회를 한 결과 국민의 눈높이에서 '부적격'이라 할 만한 후보자는 없었던 만큼 여론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게 모두 '그린 라이트'라는 것이다.

청와대는 이들의 청문회가 하루에 열려 인사청문 정국의 고비로 여겨진 '슈퍼 수요일'을 잘 넘겼다고 자평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선방했다고 생각한다"며 "각종 의혹이 제기됐던 강 후보자 역시 해명도 잘했고 사과가 필요한 부분은 사과도 잘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여당이 김동연 후보자를 제외하고 이미 청문회를 마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를 포함해 세 후보자에 부정적인 태도를 보여 청와대의 고민이 커지는 모습이다.

인사청문회 '답변'
인사청문회 '답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홍해인 신준희 기자 = 7일 국회에서 열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왼쪽부터),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여야 위원들의 질문에 각 후보들이 답변하고 있다. 2017.6.7
scoop@yna.co.kr

후보자들의 잇따른 위장전입 등이 불거져 검증 기준을 강화함에 따라 가뜩이나 후속 인사가 더딘 상황에서 이들 중 한 명이라도 낙마한다면 국정 동력에 제동이 걸릴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누가 봐도 공직에 부적격한 후보자라면 여론과 야당의 의견을 존중할 수 있겠지만 7일까지 청문회를 치른 후보자들은 그 정도가 아닌 만큼 청와대는 야당이 국정에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다소 후보자들의 불찰이 있었을지 모르겠으나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게 아닌 것은 다 확인된 것 아닌가"라면서 "새 정부가 일을 하게 해줬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청와대는 야당이 존재감을 드러낼 목적으로 '누구를 임명하려면 누구는 안 된다'거나 '누구는 절대 안 된다'는 식의 정략적 접근을 해서는 안 된다는 점도 강조했다.

청와대는 국회 정무위가 김상조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전체회의를 9일로 미룬 것 등이 김 후보자를 포함한 공직 후보자 네 명의 인준 여부를 '주고받기' 하려는 게 아니냐고 우려하기도 했다.

한 관계자는 "'국민도 이 사람은 안 된다' 하는 확실한 '한 방'이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서 언론에 제기된 의혹만으로 특정 후보자를 낙마하게 하려는 논리는 썩 호응을 얻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전병헌 정무수석 등을 비롯한 정무라인을 계속 가동해 야당과 폭넓게 접촉하고, 인사청문과 관련한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인사 외에도 일자리 추경 등 야당의 협조가 필요한 현안이 있는 만큼 야당을 성의 있게 대하는 태도도 중요하다는 판단 때문이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