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15 남북 공동행사 무산 가능성(종합)

6·15 남측위, 9일 기자회견서 관련 입장 밝힐 예정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6·15 공동선언 17주년을 맞아 남북의 관련 단체가 추진하던 남북 공동행사가 무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 관계자는 8일 "북측에서 초청장을 받아야 통일부에 방북 승인을 신청할 텐데 아직도 초청장이 오지 않았다"며 "평양에서 공동행사를 개최하는 것이 시간상 어려울 수도 있다"고 전했다.

북한이 초청장을 보내오더라도 정부가 승인할지는 불투명하다.

앞서 남측위는 지난 2월 중국 선양에서 북측 관계자들과 만나 6·15 남북 공동행사를 평양이나 개성에서 여는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이후 남측위는 북측과 공동행사와 관련한 실무적인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지난달 23일 통일부에 대북 접촉을 신청했고, 통일부는 같은 달 31일 이를 승인했다.

남측위는 팩스 접촉을 통해 개성에서 공동행사를 열자고 북측에 제안했지만, 북측은 평양에서 행사를 개최하자고 고집했다.

이에 남측위가 지난 5일 "남북 공동행사를 평양에서 열자는 북측의 입장을 수용한다"는 내용의 팩스를 북측에 보냈음에도 북측은 아직도 묵묵부답이다.

이 때문에 7일 오후에 열린 남측위 상임대표회의에서는 이번에는 방북을 보류하고 6·15 기념행사를 남과 북이 따로 하자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남측위는 8일 오전까지 내부 추가 논의를 한 뒤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남북 공동행사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밝힐 계획이었지만, 이날 예정된 기자회견을 9일 오후로 하루 연기했다.

남측위 관계자는 "내부적인 논의가 더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남측위 관계자들의 논의 과정에서는 북한의 초청장을 좀 더 기다려보자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남측위는 9일 오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5 남북 공동행사와 관련한 최종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6·15 남북공동행사(PG)
6·15 남북공동행사(PG)[제작 이태호]
지난 2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서울본부 회원들이 남북관계 개선과 민간교류 확대 등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서울본부 회원들이 남북관계 개선과 민간교류 확대 등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15: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