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15 남북 공동행사 무산 가능성…"北, 초청장 보내지 않아"

송고시간2017-06-08 09:45

6·15 남측위, 오후 기자회견서 공동행사 관련 입장 밝힐 예정

지난 2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서울본부 회원들이 남북관계 개선과 민간교류 확대 등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서울본부 회원들이 남북관계 개선과 민간교류 확대 등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6·15 공동선언 17주년을 맞아 남북의 단체가 추진해온 공동행사가 무산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남측위) 관계자는 8일 "남북 공동행사를 평양에서 개최하자는 북측의 입장을 수용한다는 내용의 팩스를 지난 5일 북측에 보냈지만, 아직 북측에서 답장이 안 왔다"고 밝혔다.

6·15 남측위가 북측에 보낸 팩스에는 100여 명 규모의 우리 측 대표단이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평양을 방문하려 한다는 방북 계획도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북한은 8일 오전 현재까지 초청장을 보내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을 방문하려면 통상 방북 7일 전에는 통일부에 방북 승인을 요청해야 하는데, 북한의 초청장이 없어 남측위는 방북 신청을 할 수 없는 상태다.

남측위 관계자는 "북측이 초청장을 보내오더라도 6·15까지 일주일도 남지 않아 공동행사를 열기는 시간상 어렵다"며 "정부가 대표단의 방북을 허용할지 여부도 여전히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7일 오후에 열린 (남측위) 상임대표회의에서는 방북을 보류하고 6·15 기념행사를 남과 북이 따로 하자는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오늘 오전에 관계자 회의를 열어 남북 공동행사를 계속 추진할지, 아니면 방북을 포기하고 6·15 행사를 남과 북이 각자 개최할지에 대해 최종 결론을 내려고 한다"며 "오전 회의에서 합의된 내용을 오후 기자회견에서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측위는 8일 오후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6·15 남북 공동행사와 관련한 최종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yoon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