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측 "코미 증언으로 무죄 입증"…트럼프는 '마이웨이'

송고시간2017-06-08 09:38

트럼프, 코미 증언 전날에도 현장찾아 "1등급 인프라 만들겠다"

트럼프측 "코미 증언으로 무죄 입증"…트럼프는 '마이웨이' - 1

(워싱턴·신시내티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은 7일(현지시간) 공개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서면증언에 "무죄가 입증된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인인 마크 카소위츠 변호사는 이날 성명을 내 "대통령은 코미 전 국장이 '대통령은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수사 대상이 아니었다'라고 마침내 공개적으로 확인한 데 대해 기뻐하고 있다"고 밝혔다.

카소위츠 변호사는 "대통령은 완전히 무죄가 입증됐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그는 자신의 어젠다를 갖고 앞으로 계속 나아가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코미 전 국장의 상원 정보위 청문회 출석을 하루 앞두고 '러시아 스캔들' 수사 중단 압력 등의 의혹을 인정하는 서면증언이 공개됐음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아랑곳하지 않고 인프라 행보를 이어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중부 신시내티의 한 마리나를 방문해 도로, 다리, 수도 등의 시설 재건에 공적자금 2천억 달러(약 225조 원)를 포함해 모두 1조 달러(약 1천120조 원)를 투자할 것을 약속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세계 어느 곳보다 더 훌륭한, 더 빠른,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가져야 한다"며 "우리나라와 국민이 누려야 마땅한 '1등급'(first-class) 인프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이 다른 나라에 투자하는 시대는 끝났다고 선언하면서 "우리나라를 재건할 시간이다. 아메리카를 최우선으로 생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항공교통관제 분야의 민영화 계획을 발표하는 등 이번 주를 '인프라 주간'으로 정해 관련 정책 시리즈를 발표하고 있다.

아울러 현행 건강보험법인 '오바마케어'를 대체할 '트럼프케어'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파리 기후변화협정 탈퇴 입장도 재확인했다.

그는 신시내티 연설에 앞서 오바마케어의 '희생자'라는 두 가족을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만나 "오바마케어가 죽었으니 이제 상원이 이 재앙으로부터 미국인을 구하기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파리 기후변화협정에 대해선 "내가 대통령으로 있는 동안 우리는 결코 외부 세력이 '무엇을 하라, 어떻게 하라'고 이야기하지 못하게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세라 허커비 백악관 대변인은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취재진에 "대통령은 이 나라 국민이 그를 선택하면서 해주기를 바란 일을 향해 계속 전진할 것"이라며 "결코 방해물이 끼어드는 일을 용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코미 전 FBI 국장, 폭탄선언 (PG)
코미 전 FBI 국장, 폭탄선언 (PG)

[제작 최자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