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시베리아 식품 '아시아 공략' 교두보 된다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가 러시아 시베리아 식품의 아시아 시장 공략의 교두보가 된다.

경기도는 8일 "러시아를 방문 중인 이재율 행정1부지사가 알타이에서 엘레나 아나톨리예브나 케메로보주 부지사, 미하일 카자츠코프 시베리아 식품협회 회장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베리아 식품협회는 케메로보 주정부의 지원을 받아 빵과 케이크, 과자 등 제과부문 8개 식품을 생산하는 지역 내 제조사들의 아시아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설립된 단체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시베리아 식품협회는 수원 광교에 있는 '경기도 유럽비즈니스센터'에 입주한 뒤 60만 달러를 투자해 도내에 식품 생산 라인을 조성한다.

이 협회는 한국 관련 중소기업들과 손잡고 시베리아에서 생산되는 각종 식품 원재료로 도내에서 단일 브랜드의 제품을 생산, 국내 시장은 물론 아시아 시장에 판매할 계획이다.

도 유럽비즈니스센터는 도가 유럽 기업들의 도내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지난해 설립한 기구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이 부지사는 "경기도와 도내 기업들이 시베리아 식품 업체들의 아시아 시장 진출에 길동무가 되어 주겠다"고 했고, 아나톨리예브나 부지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한·러 기업 간 협력이 활성화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09: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