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미 "트럼프가 수사중단 요구"…러'스캔들 파문 일파만파(종합)

송고시간2017-06-08 03:52

8일 상원 정보위 하루앞두고 입장발표 "트럼프가 '충성심' 요구"

러'스캔들 수사중단 외압 확인따라 '트럼프 탄핵론' 급물살탈 듯

코미 "트럼프와 만나 수사대상 아니라고 말했다" 확인…논란 불가피

코미 전 FBI 국장, 폭탄선언 (PG)
코미 전 FBI 국장, 폭탄선언 (PG)

[제작 최자윤]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FBI) 전 국장이 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러시아 스캔들'에 관한 수사 중단을 요구받았다고 공식으로 확인했다.

코미 전 국장은 상원 정보위 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공개한 성명을 통해 한 회동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한 수사에서 "손을 떼달라"(let go)로 요구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미 대선에서 러시아와 트럼프캠프와의 내통 의혹의 '몸통'으로 간주되는 플린 전 보좌관에 대한 수사를 중단해달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압'이 있었다는 미 언론의 보도를 공식으로 확인한 것이다.

미 언론은 그간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월 14일 백악관에서 코미 전 국장과 단둘이 만났을 때 플린에 대한 수사중단을 요구했으나, 코미 전 국장이 이를 거절하고 대화 내용을 메모로 남겼다고 보도했다.

코미 전 국장의 성명 내용이 사실이라면 대통령 탄핵사유에 해당하는 '사법 방해'라는 게 중론이어서 미 정국은 탄핵 국면으로 급속히 빨려 들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코미 "트럼프가 수사중단 요구"…러'스캔들 파문 일파만파(종합) - 1

이와 함께 코미 전 국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다른 접촉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나는 충성심이 필요하다. 충성심을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코미 전 국장은 8일 청문회에서 자신과 트럼프 대통령의 접촉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이같이 증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미 전 국장이 항간의 예상대로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스캔들' 외압을 폭로하고 나섬에 따라 미 정국은 엄청난 파장이 예상된다. 로버트 뮬러가 지휘하는 특검 수사와 별도로 '트럼프 탄핵론'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성명에서 코미 전 국장은 그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개인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수사대상이 아니다"라고 확인한 사실도 인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도 사실로 확인된 셈이어서 논란이 불가피해졌다.

특히 코미 전 국장은 지난 4월 11일 전화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내가 당신에게 매우 매우 의리가 있기(loyal) 때문에 우리에게 '그러한 일'(that thing)이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코미 전 국장은 "그가 말하는 '그러한 일'에 대답하거나 (무슨 뜻인지) 물어보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