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면초가' 브라질 테메르 대통령…연방경찰 서면조사 받아

연방검찰, 서면조사 후 테메르 기소 여부 결정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미셰우 테메르 브라질 대통령이 부패 정치인의 증언을 막으려고 금품 제공을 논의했다는 의혹과 관련, 연방경찰의 서면조사를 받으면서 갈수록 궁지에 몰리고 있다.

7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연방경찰은 전날 테메르 대통령 측에 82개 항목의 서면 조사서를 전달했고, 테메르 대통령은 9일 오후까지 답변서를 연방경찰에 보내야 한다.

연방경찰은 테메르 대통령이 실제로 부패행위에 연루됐는지와 함께 부패수사를 방해하려 했다는 의혹을 집중적으로 물었다.

서면조사가 마무리되고 나면 연방검찰이 테메르 대통령을 정식으로 기소할지를 결정하게 된다.

지난해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 과정을 지켜보는 테메르 대통령(가운데)
지난해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 과정을 지켜보는 테메르 대통령(가운데)[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테메르 대통령은 지난 3월 세계 최대 규모 육류 수출회사인 JBS의 조에슬레이 바치스타 대표를 만나 뇌물수수 혐의로 복역 중인 에두아르두 쿠냐 전 하원의장에게 입막음용 금품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고, 이 내용이 담긴 녹음테이프가 공개되면서 정치권 안팎으로부터 거센 퇴진 압박을 받고 있다.

쿠냐 전 하원의장은 부패 혐의로 지난해 10월 연방경찰에 체포됐고, 부패수사를 총괄하는 세르지우 모루 연방판사는 돈세탁과 공금유용 등 혐의를 적용해 징역 15년 4개월을 선고했다.

호드리구 자노 연방검찰총장은 테메르 대통령이 JBS 바치스타 대표와 나눈 대화 내용이 부패 혐의를 인정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면서 부패 연루와 사법 당국의 수사 방해 등 혐의로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부패수사의 주심 재판관인 에지손 파킨 연방대법관은 테메르 대통령이 바치스타 대표와 나눈 대화 내용에 관해 연방경찰이 서면조사를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연방경찰의 서면조사로 테메르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은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상·하원 의원 594명(상원 81명, 하원 513명) 중 311명을 대상으로 벌인 조사 결과 테메르 대통령이 2018년 말까지인 임기를 마쳐야 한다는 응답은 40%, 임기 전에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한다는 응답은 47%였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8 0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