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터키 대통령 통화…"한반도 비핵화 지지 부탁"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과 통화하고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터키의 성원과 지지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북한의 추가도발 억제 및 비핵화를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긴밀한 공조와 협력이 중요하다"며 "터키가 우리 정책을 적극 지지해주고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협력해주고 있는 것을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를 목표로 제재와 대화를 병행해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가급적 조기에 달성해 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에르도안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은 UN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세계 평화의 위협"이라며 "국제문제는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하며 그런 점에서 6자회담이 가장 좋은 포럼이고, 이른 시일 안에 재개되기 바란다"고 답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양국의 연대는 혈맹관계를 통해 강화돼 왔고, 한국은 동아시아에서 터키의 두 번 째 교역국"이라며 "양국의 자유무역협정을 더욱 활용하자"고 말했다.

이어 "양국의 무역 균형을 찾는 것이 중요한데 터키가 적자를 보고 있다. 또 한국 기업이 전 세계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데 터키에는 15억 달러만 투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올해는 수교 60주년을 기념하는 해이고, 상호문화 교류의 해로 지정돼 있다"며 "문화교류를 강화하기 위해 터키문화원 개설에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터키가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지만, 한국 국민은 터키를 '형제의 나라'라고 말할 정도로 매우 가깝고 친근한 나라로 느끼고 있다"며 "터키 국민도 한국에 깊은 애정을 지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말씀하신 무역수지 균형, 한국기업 투자, 터키문화원 개설에 관심을 가지겠다"고 답하고 "양국 간 실질 협력이 인프라 부문을 넘어 경제·사회·문화 전반으로 확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양국은 G20 및 MIKTA(중진국협의체) 회원국으로 국제적 협력을 확대해나가고 있다"며 "터키가 금년도 MIKTA 의장국으로서 경제통상, 이주·난민, 대테러 분야의 협력을 위해 많은 역할을 해주실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다음달 7∼8일 독일에서 열리는 G20에서 만나 뵙고, 될 수 있으면 양자 정상회담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렇게 되기를 바라고 외교채널을 통해 협의하자"고 답했으며 "적절한 계기에 대통령님과 만나 양국 관계 증진 및 북핵 협력 확대를 위해 더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통화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통화하는 모습 [청와대 제공 = 연합뉴스 자료사진]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21: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