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6·10항쟁' 30주년 관심 커지는데…예산확보 '늑장'

송고시간2017-06-08 07:01

서울광장 기념식 예산 5천만원 불과…추가 예산 불가피

대규모 정부 행사 이미 예견, 행자부는 아직도 "협의 중"

'6.10 항쟁' 30주년 기념식 포스터
'6.10 항쟁' 30주년 기념식 포스터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오는 10일 '6·10 항쟁' 기념식이 대규모로 치러질 전망이지만 정작 행사를 주최하는 행정자치부는 기념식을 코앞에 두고도 필요한 예산을 제대로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행자부 등에 따르면 10일 오전 10시에 서울광장에서 치러지는 '제30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는 주요 정·관계 인사,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 회원, 전국에서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학생과 시민 등 5천여 명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가 2007년부터 개최한 6월 항쟁 기념 공식 행사에 시민사회 단체가 처음으로 참가하고, 시민, 학생들까지 가세하며 예년보다 행사 규모가 커진다.

100여 개 재야 시민 사회단체들은 항쟁 30주년을 맞아 '6월항쟁계승사업회'를 꾸렸고, 올해는 별도 행사 없이 성공회 대성당에서 타종 재현식만 연 뒤 서울광장 행사에 곧장 합류할 계획이다.

이같이 6·10 항쟁 30주년 행사 분위기는 일찌감치 달아오르고 있지만, 기념식을 주최하는 행자부는 아직도 예산문제를 풀지 못한 상황이다.

새 정부 들어 치러진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나 '제62회 현충일 추념식'에 각각 2억 원 안팎이 들어간 것으로 미뤄볼 때 6·10 항쟁 30주년 행사에도 비슷한 규모의 예산이 들어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하지만 지금까지 공식 기념식에 배정된 예산은 행사 주관처인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가 내는 5천만 원이 전부다.

최근 행자부는 기획재정부와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행사 준비 실무자들과 예산 협의를 벌였지만, 해법을 찾지 못했다.

행자부 관계자는 "작년 10월 2017년도 예산을 편성하면서 6.10 행사가 이렇게 커질 것을 예상하지 못했던 부분이 있다"며 "협의가 진행되고 있지만, 예산 전용 문제 등 풀어야 할 일이 남아 있다"고 말했다.

edd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