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경화 '저격' 이태규, 李총리 청문회 이어 또 문자폭탄 받아

"저급하고 악의적 문자폭탄 쏟아져…검증 소홀히 할 수 없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 소속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7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도중 또다시 '문자폭탄' 세례를 맞았다. 이 의원은 지난달 24일 진행된 이낙연 국무총리 인사청문 당시에도 특위 위원으로서 신상검증에 나섰다 휴대전화는 물론 SNS 계정도 '털린' 바 있다.

이 의원은 이날 강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 등을 집요하게 파고들며 '저격수'로 나섰다.

그는 이날 오후 질의에서 '본론'에 들어가기 앞서 "후보자도 여러 질문에 피곤하겠지만, 저도 많이 피곤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질문 끝나면 문자폭탄이 수백개씩 쏟아진다. 저급하고 악의적인 문자가 쏟아진다"면서도 "그러나 후보자의 도덕성과 자질 역량 검증은 소홀히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장전입 의혹을 재차 거론, "아까 질문했지만 위장 전입할 때 전입 세대주를 명기하지 않으면 전입 신고를 할 수가 없다"며 "그래서 '누구냐'고 질문을 드렸고 '기억할 수 없다'고 했는데, 국민이 납득하겠는가"라고 따졌다.

이에 강 후보자는 "해명이 부족한 부분을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기억 나는 부분이 그것밖에 안돼 자책을 하고 있다"고 몸을 낮췄다.

이 의원은 또한 해운대 콘도 증여세 탈루 의혹과 관련, "증여세 안 낸 것은 인정하는 것이죠"라고 몰아세웠고, 강 후보자는 "증여 의사가 없었기 때문에 그렇게 처리를 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따님 명의를 도용한 부동산 실명제법 위반으로, 증여세를 안 낸 것보다 더 엄하게 처벌받는다. 증여세를 안 낸 것인지 부동산 실명제법 위반인지…둘다 피해갈 수 없다"며 "법을 우습게 알고 법질서를 훼손하는 중대한 문제이다. 딸이 아버지에게 돌려준 것은 재증여고 그것도 세금을 내야 하는 것인데, 법 해석을 일방적으로 해서 국민을 호도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경화 '저격' 이태규, 李총리 청문회 이어 또 문자폭탄 받아 - 2
강경화 '저격' 이태규, 李총리 청문회 이어 또 문자폭탄 받아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8: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