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NGO "청주시의 ES청원 특혜의혹 밝혀달라" 주민감사 청구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청주시가 오창 폐기물 처리업체인 ES청원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과 관련, 충북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충북도에 주민감사를 청구했다.

충북NGO "청주시의 ES청원 특혜의혹 밝혀달라" 주민감사 청구 - 1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과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7일 "ES청원의 사업계획을 허가해 준 청주시의 잘못된 행정과 특혜의혹을 규명해달라"며 충북도 감사관실에 주민감사 청구서를 제출했다.

이들 단체는 감사 청구서에서 청주시가 제2쓰레기매립장과 ES청원의 폐기물처리시설 부지가 겹치는 것을 알면서도 사업계획을 허가해 준 것에 대해 특혜의혹을 제기했다.

또 금강유역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 재협의 요청에도 시가 ES청원에 적합 통보를 한 점, ES청원과 별도의 업무협약을 체결하지 않는 점 등을 문제 삼았다.

충북도는 주민감사 청구서 접수 14일 이내에 심의위원회를 열어 감사 착수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이들 단체는 감사 청구서 제출에 앞서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감사원 감사 결과 ES청원 특혜의혹은 문제가 없는 것으로 결론 났다는 청주시의 발표는 거짓으로 밝혀졌다"는 주장도 폈다.

이들 단체는 "(우리가)감사원에 직접 확인한 결과 청주시 제2쓰레기매립장 관련 감사를 진행한 적이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시가 청주시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청주시는 거짓 감사원 감사 결과 발표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며 "진상 조사 후 결과를 공개하고, 관련자의 잘못이 확인된다면 엄중히 처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ES청원이 오창읍 후기리 일원에 폐기물 매립장 조성 계획을 세우자, 청주시는 사업 적합 통보를 내줬다.

이를 놓고 일부에서는 인접 지역에 제2쓰레기매립장을 조성하려던 청주시가 추후 이 매립장의 확장을 염두에 뒀다면 ES청원에 폐기물 매립장 용지 적합 통보를 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청주시는 지난달 29일 기자간담회에서 "감사원이 ES청원 관련 시의 행정처리에 대해 문제없다는 결론을 냈다"고 밝히며 특혜의혹을 일축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8: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