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 "김기정 사의 충격…靑 인사담당자 경질하라"

"김기정 '부적절한 처신'의 진실 밝혀야"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야권은 7일 김기정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의 사의 표명에 대해 "청와대가 또다시 인사검증 시스템의 실패를 드러냈다"고 비난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전 차장의 부적절한 처신이 무엇이었는지 온갖 추측이 난무하고, 성희롱, 여성 비하 등 문제라는 제보도 들어온다"며 "사실이라면 고위공직은 물론 교수직도 수행할 수 없는 심각한 흠결"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더 큰 문제는 청와대가 사전에 관련 사실을 인지하고도 임명을 강행했다는 점"이라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면 굳이 숨길 이유도 없을 것"이라며 진실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스스로 정한 인사 기준에도 못 미치는 '인사 참사'로 국민에게 큰 실망감만 주고 있다"며 "이제라도 인사검증 실패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하고 인사검증 담당자를 경질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재인 후보 싱크탱크에서 일해온 '안보 멘토'로 검증할 시간이 충분했다는 점에서 충격"이라며 "청와대는 어떤 구체적인 해명이나 사과 한마디 없이 건강상의 이유라며 얼렁뚱땅 넘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안현호 일자리수석에 이어 벌써 2번째 고위 공직자 낙마"라면서 "청와대의 인사검증시스템을 더 이상 신뢰하기 어려운 이유들이 자꾸만 쌓여간다"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김기정 전 차장과 탁현민 행정관처럼 문제가 되는 인사는 시간을 끌지 말고 즉각 경질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전 차장은 새 정부 들어 수석비서관급 이상 공직자 중 처음으로 건강악화와 교수 시절 품행 등 시중에 도는 구설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이달 5일 사의를 표명했다.

김기정 靑 안보실 2차장 사의…"구설에 도의적 책임"(CG)
김기정 靑 안보실 2차장 사의…"구설에 도의적 책임"(CG)[연합뉴스TV 제공]


s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7: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