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도의회 경제특위 재의 앞두고 한국당 공세 강화

국민의당 1표가 캐스팅보트…민주당 "소모적 논쟁" 특위 반대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8일로 예정된 충북도의회의 '경제현안 실태조사를 위한 행정사무조사특위'(이하 경제조사특위)의 재의를 하루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의당을 압박하는 등 공세에 나섰다.

충북도의회 경제특위 재의 앞두고 한국당 공세 강화 - 1

한국당 박한범 원내대표 등은 7일 오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경제조사 특위에 대한 도의 재의 요구가 내용적 측면에서 부당한 점이 많음에도 절차적 정당성 확보를 위해 재의결에 임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 임헌경 의원이 본회의에서 소신 있는 투표를 하면 경제조사특위가 본회의를 통과할 것"이라며 "임 의원은 지난 임시회에서 찬성표를 던진 바 있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당시 임 의원의 중재안에 따라 특위 명칭에서 '경제 실정' 용어를 삭제하고, 조사 대상에서도 민선 5기를 제외했다"고 임 의원을 압박했다.

경제조사 특위 재의결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는 임 의원을 끌어들이려는 의도로 보인다.

재의 안건을 재의결하려면 재적 의원 과반수 출석에 출석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재적 의원 31명인 충북도의회 재의결 정족수는 21명이지만, 의석 분포는 한국당 20석, 민주당 10석, 국민의당 1석이다. 결국, 경제조사 특위 운명의 키는 국민의당 임 의원이 쥐고 있는 셈이다.

한국당이 임 의원에게 구애의 손길을 보내는 이유다.

한국당은 또 "민주당 도의원들은 이번 행정사무조사와 관련, 도민이 아닌 같은 당 소속의 자치단체장에게 귀속된 행태를 보였다"고 비난했다.

민주당은 재의가 이뤄지면 대통령선거 전까지 민주당 소속이었던 임 의원이 반대표를 던져 특위 구성이 부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때문에 민주당은 그동안 충북도가 낸 재의 요구안을 서둘러 본회의에 상정할 것을 주장해왔다.

민주당은 지난 5일에도 보도자료를 내 "조사 대상과 일정이 광범위하다는 지적에도 한국당이 단독으로 특위를 구성했다"며 "공익을 해칠 우려가 있다는 점을 들어 도가 재의를 요구했으나 한국당은 이를 무시하고 특위 운영을 강행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도의회는 소모적 논쟁과 갈등을 중단하고 법과 원칙에 맞게 (재의) 결과에 따를 것을 김양희 도의장과 한국당 의원들에게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지난 4월 28일 제35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단독으로 경제조사특위를 구성했고, 도는 지난달 15일 재의를 요구했다.

도의회는 8일 열리 제356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 도의 재의 요구안을 상정, 처리할 예정이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7: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