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빅뱅 탑 의료진 "안정제 과다복용…의식상태 매우 안 좋아"

직위해제 탑, 질문엔 묵묵부답
직위해제 탑, 질문엔 묵묵부답(서울=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불구속 상태에서 재판에 넘겨진 인기 그룹 빅뱅의 멤버 최승현(30·예명 탑)씨가 5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를 떠나고 있다. 최씨는 법원으로부터 불구속 기소 처분을 받으면서 의경에서 직위해제돼 복무기간을 인정받을 수 없게 됐다. 2017.6.5
st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손형주 기자 = 대마초 흡입 혐의로 기소된 후 약물 복용으로 입원한 인기그룹 빅뱅의 최승현(30·예명 탑)씨 의료진이 "최씨 의식상태가 매우 안 좋다"고 밝혔다.

최씨가 입원 중인 이대목동병원 의료진은 7일 서울 양천구의 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씨는 벤조디아제핀 과다 복용으로 추정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의료진은 "벤조디아제핀은 신경안정제에 속하는 향정신성 의약품"이라며 "주로 항불안정제로 많이 쓰이는데 신경안정제에 가깝고 수면제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의료진은 "최씨는 6월 6일 낮 12시 34분 응급센터에 3명의 동반자에 의해 실려왔다"며 "1명은 상체, 2명은 하체를 들고 왔다"고 말했다.

이어 "내원 당시 진찰 소견상 일반적인 자극에는 반응이 없고 강한 자극에만 반응했다"며 "생체 징후로는 혈압이 매우 상승해 있었고 빠른 맥박 등 불안정한 저산소증, 고이산화탄소증, 호흡부전을 보여 응급처치를 시행했다"고 덧붙였다.

의료진은 "오늘 오전 고이산화탄소증은 호전됐으나 의식은 여전히 기면상태"라며 "정상적인 면담이 불가능해 환자 상태가 호전되면 정신건강과와 협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씨는 입대 전인 지난해 10월 용산구 자택에서 가수 연습생 한모(21·여)씨와 4차례 대마를 흡연한 혐의로 적발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올해 4월 말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는 이달 5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최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최씨를 복무 중이던 서울경찰청 홍보담당관실 악대에서 방출하고 양천구 신월동에 있는 4기동단으로 발령냈다.

빅뱅 탑 의료진 "안정제 과다복용…의식상태 매우 안 좋아" - 2
주치의 '탑의 현재 상태는'
주치의 '탑의 현재 상태는'(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7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이대목동병원에서 열린 중환자실에 입원 중인 인기그룹 빅뱅 멤버 탑(30·본명 최승현)에 대한 브리핑에서 탑의 주치의 응급의학과 이덕희 교수가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ryousanta@yna.co.kr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6: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