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의, 내달 이용섭 부위원장 간담회…정부·재계 회동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최근 정부의 일자리 정책에 따른 과도한 기업 부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재계 일각에서 나오는 가운데 다음 달 정부와 재계의 회동이 예정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다음 달 10일 오전 대한상의 국제회의장에서 이용섭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초청 CEO(최고경영자) 조찬간담회를 한다고 7일 밝혔다.

대한상의는 주요 정치·경제 현안에 대한 회원사의 이해를 돕고자 정기적으로 조찬간담회를 열어왔다.

지난 4월에는 안철수, 홍준표, 유승민 대선 후보를 초청해 각 후보의 경제공약을 들은 바 있다.

이 부위원장은 간담회에서 새 정부의 최우선 과제인 일자리 정책을 설명하고 재계의 이해를 구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재계 일각에서는 비정규직 과다 고용 대기업에 대한 고용부담금 부과 검토 등 정부의 비정규직 정책으로 인해 "경영 환경이 더욱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또 정부가 주요 경제 정책 발표 준비 과정에서 주요 경제단체나 대기업에 관련 의견을 거의 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는 등 재계 입장을 정부에 제대로 전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대한상의는 간담회에 대해 홈페이지 공고에서 "새 정부의 일자리 정책 방향을 듣고 기업의 의견을 전달하는 소통의 자리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또 "일자리 정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기 위해서는 노사정이 기업현실을 바탕으로 양보와 소통의 자세로 나서야 하며 특히 기업의 정책에 대한 이해와 협력이 수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6: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