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간 지뢰피해자 심의위원장에 군 출신 재임…관련 단체 반발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국방부가 민간인 지뢰피해자 지원에 관한 특별법을 심의하는 위원회 위원장으로 군 출신 인물을 재임시키자 민간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지뢰피해자의 손
지뢰피해자의 손

사단법인 평화나눔회와 민간인 지뢰피해자 서울·양구 대표 등은 7일 성명에서 "국방부는 민간단체와 지뢰피해자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군단장 출신인 임운택 위원장을 2기 심의위원장으로 재임시켰다"면서 "민간단체와 피해자들은 민간인 위원장 선임을 강력히 요청했으나 국방부의 입장만을 대변했던 1기 임 위원장이 재임됐다"고 밝혔다.

이어 "심의위원 11명 중 국방부 추천을 받은 7명은 민간인 지뢰피해자에 대한 이해와 지식이 전혀 없는 사람들"이라며 "심의위원과 위원장은 지뢰피해자들의 입장을 실질적으로 대변할 수 있는 민간인으로 전원 교체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국방부는 민간인 지뢰피해자들의 요청에 부응하는 지원법 개정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국가 안보와 관계없이 방치하고 있는 80%의 지뢰를 즉시 제거하라"고 요구했다.

임 위원장은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지뢰피해자 특별법을 대표 발의했던 한기호 전 국회의원과 육사 동기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지뢰피해자 지원에 관한 특별법이 2년간의 시행 끝에 지난 4월 15일에 종료되자 지난달 29일 제2기 지뢰피해자지원에 관한 특별법 심의위원회를 발족했다.

국방부는 민간단체가 추천한 심의위원 4명이 민간인을 위원장으로 선임해 달라고 요구하며 퇴장하자 임 위원장을 재임시켰다.

dm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5: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