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 항만물류 일자리 38% 비정규직…항만공사 "대책 마련"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세계 5위의 컨테이너 물동량을 자랑하는 부산항이지만 관련 분야 일자리의 질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정규직 비율이 40%에 가까워 종사자들의 임금 수준과 고용의 안정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7일 부산항만공사가 항만보안, 컨테이너 터미널, 배후단지 분야 일자리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보면 전체 고용 인원 8천633명 가운데 37.7%인 3천257명이 비정규직이다.

하늘에서 본 부산 신항[부산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하늘에서 본 부산 신항[부산항만공사 제공=연합뉴스]

항만공사, 부산항시설관리센터, 부산항보안공사, 부산신항보안공사 등 공공 부문의 비정규직 비율은 38.9%에 이른다.

신항과 북항의 8개 컨테이너 터미널과 신항 배후단지 입주업체 61개사 등 민간 부문은 37.7%이다.

공공 부문 중에서는 부산신항보안공사(전체 인원 125명)의 비정규직 비율이 89.7%로 가장 높고 부산항시설관리센터(전체 인원 316명)도 87.8%로 아주 높다.

신항보안공사는 터미널운영사들이 자체적으로 설립해 운영한다.

신항을 제외하고 북항, 감천항, 다대포항 등 부산지역 다른 항만의 경비를 맡은 부산항보안공사의 비정규직 비율은 11.3%로 신항과 비교해 훨씬 낮다.

부산항만공사의 비정규직은 전체 인원 210명 가운데 6.7%인 14명이다.

민간 부문 가운데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일하는 인력 4천909명 가운데 32.1%인 1천574명이 일용직이나 파견직 등 비정규직으로 파악됐다.

배후단지 입주업체의 고용 인력 2천640명 중에서는 절반에 가까운 1천261명이 비정규직이다.

우예종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항만 관련 종사자들이 안정된 일자리에서 인간다운 삶을 누릴 수 있어야 생산성이 좋아져 항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며 "공공 부문부터 최대한 정규직으로 전환하고 시간당 1만원의 최저임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개선하고 민간 부문으로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항만공사는 이를 위해 신항보안공사를 부산항보안공사와 통합하고 공적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조직을 신설해 신규로 정규직 근로자 고용을 늘리는 등 일자리 확충과 고용의 질 개선을 위한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노준호 항만공사 물류정책실장은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상당수 업종에서 가장으로서 가정을 꾸려가기 어려울 정도로 낮은 임금과 고용 불안에 시달리는 근로자들이 많다"고 말하고 "공공 부문은 조속하게 정규직화를 마무리하고 민간 부문은 해당 기업체 등과 협의해 정규직화를 유도하며 필요하면 제도 정비 등도 추진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5: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