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주석 국방차관 "국민께 보고·대화하며 정책 공감 넓혀야"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문재인 정부의 첫 국방부 차관인 서주석 차관은 7일 취임 일성으로 '정보 공유'와 '소통'을 제시했다.

서 차관은 이날 취임사에서 "필요한 정보와 대책을 공유하고 공감할 때에만 일관되고 통합된 국방정책을 만들 수 있다"며 "이를 위해서는 직급과 사무실을 초월하여 함께 소통하고 토의하고 화합하는 문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민이 주인인 이 시대에 국방 가족 여러분도 주권자인 국민들께 보고하고 대화하면서 정책에 대한 이해와 공감의 폭을 넓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언급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 보고 누락 파문에서 드러난 군의 폐쇄성을 염두에 둔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군 안팎에서는 서 차관이 폐쇄적인 군 문화에 대해 강한 개혁 드라이브를 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 차관은 "국방부의 전문화와 효율화는 각 개인과 시스템의 변화와 혁신만으로 이루어질 수 없다"며 "이는 국방 가족 모두의 진정한 소통과 화합을 통해 가능하다"고 역설했다.

노무현 정부 시절 대통령 통일외교안보정책 수석비서관을 지낸 서 차관은 노무현 정부를 계승한 문재인 정부의 국방 개혁을 주도할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는 "앞으로 장관님을 보필하여 '강하고 평화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문재인 정부의 국정 과제를 충실히 이행하고자 한다"며 "북핵 대응 전력의 조기 구축, 장병 복무 여건 개선과 함께 '국방개혁 2.0'을 강력히 추진함으로써 군이 제 자리에 서고 국민의 신뢰를 얻는 데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서 차관은 "북한의 핵 능력 고도화와 잇단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의 안보 위기는 가중되고 있다"며 "지금 국민은 우리 군이 제대로 자리 잡고 당당한 안보의 중핵이 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업무의 효율성은 국방 운영의 비효율을 극복하고 성과를 극대화하는 데서 얻어질 수 있다"며 "앞으로 저는 장관님을 보필하여 국방부가 최고로 전문적이고 효율적인 부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
서주석 국방부 차관(서울=연합뉴스) 국방부 차관에 임명된 서주석 한국국방연구원 책임연구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5: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