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불탄 소방장구 앞에 꿇어앉은 文대통령 "두고두고 귀감"

文대통령 소방관에게 직접 커피 따라주며 함께 '셀카'
생명·안전 분야 공무원 17만4천명 증원 공약…일자리 추경 반영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김승욱 기자 = "이게 최길수 소방관 장구입니까. 잘 좀 보존을 해야겠습니다. 정말 귀감으로 두고두고 보여줄 만 합니다"

부상당한 소방관 장갑 들어보는 문 대통령
부상당한 소방관 장갑 들어보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용산소방서를 방문, 지난 3월 11일 주택화재 현장에서 손에 상처를 입은 김성수 소방대원이 사용했던 장갑을 들어 보이며 당시 뜨거운 장갑을 자르던 모습을 재현해 보고 있다. 2017.6.7
srbaek@yna.co.kr

새까맣게 타버린 소방관의 보호장구를 앞에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낮은 자세로 꿇어앉았다.

문 대통령은 7일 오전 용산소방서를 방문해 소방대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소방대원의 노고를 격려하는 한편, 소방관·경찰관·간호사 등 국민의 생명·안전·보건과 관련된 공무원을 늘리기 위한 일자리 추경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만들어진 자리였다.

행사 슬로건은 '소방관이 눈물 흘리지 않는 나라를 만들겠습니다'였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장으로 이동하던 중 불타버린 소방장구가 복도에 전시된 것을 보고 걸음을 멈췄다.

이 장구들은 온몸으로 불길을 막아 시민의 목숨을 구한 최길수 소방교와 김성수 소방위의 것이었다.

두 소방관은 지난달 11일 용산구의 한 다가구주택 화재 현장에 투입돼 불 속에 고립됐던 김모씨 부부가 탈출할 수 있도록 소방장구만 착용한 채 몸으로 불길을 막아냈다.

덕분에 김씨 부부는 목숨을 건졌지만, 김 소방위는 얼굴과 손에 3도 화상을 입었고 최 소방교는 16m 높이의 창문에서 뛰어내려 허리뼈가 골절됐다.

당시 최 소방교는 3주 뒤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지만 입원치료를 받느라 최근에야 결혼식을 올렸고 아직 신혼여행을 다녀오지 못했다.

간담회장에서 최 소방교를 만난 문 대통령은 "최길수 대원과 김성수 대원 두 분 다 너무 감동적이어서 병문안이라도 가 보고 싶었는데 대선을 앞둔 시기여서 트위터로만 격려하는 글을 올렸다"고 말했다.

이어 "최 소방교는 최근 늦춰진 결혼을 했는데 신혼여행을 가는 대신 그 돈을 모교 발전기금으로 내놓으셨다"며 "신혼여행 안 간 건 잘못한 거다. 적절한 시기에 신혼여행 갈 수 있도록 서장님이 휴가를 내주셔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어린이와 함께 소방 체험
어린이와 함께 소방 체험(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일자리 추경으로 방문한 서울시 용산구 용산소방서에서 어린이들과 함께 소화기 분사체험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배우 유지태. 2017.6.7
srbaek@yna.co.kr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40여명의 소방관과 일일이 악수하고 직접 소방관들에게 커피를 따라줬다. 기념사진과 '셀카' 촬영 요청을 받고는 자연스럽게 포즈를 취해주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유지태씨도 참석했다. 유씨는 대연각 화재를 소재로 한 영화 '리베라 메'에서 소방관 역할을 맡았고, 최근 '소방관 GO 챌린지'라는 소방관의 처우 개선을 촉구하는 영상을 촬영했다.

소방대원들은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에게 다양한 어려움을 호소하며 처우 개선을 부탁했다.

한 여성 소방대원이 소방서에 육아시설이 없어 아이 맡길 곳이 없다고 이야기하자 문 대통령은 "보육시설 문제가 왜 해결이 안되느냐"고 최송섭 용산소방서장에게 물었다.

최 서장이 "그것까지 할 재력이나 환경이 아직은 미흡한 부분이 있다"고 답하자 문 대통령은 "여러 소방관서가 연합해서 한다든지 용산 일대에 있는 다른 공공분야와 함께 공동으로 운영하는 방안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방대원에게 욕설을 하거나 폭행하는 경우도 있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소방관에 대한 불신이나 미움 때문이 아니라 그만큼 더 절실하고 기대가 크기 때문에 나오는 것"이라며 위로했다.

커피 따라주는 문 대통령
커피 따라주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용산소방서를 방문, 소방관들에게 커피를 따라 주고 있다. 2017.6.7
srbaek@yna.co.kr

문 대통령은 간담회에 앞서 용산소방서 4층에 마련된 소방안전체험교육장에서 인근 어린이집 아이들과 함께 소방교육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어린이들과 함께 소화기 호스를 잡고 화재 진압훈련에 참여했고, 화면에 '화재 진압 성공'이라는 문구가 뜨자 아이들과 함께 박수를 쳤다.

문 대통령이 용산소방서를 방문한 것은 민주당 대표이던 2015년 9월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2015년 용산서에 왔을 때도 똑같은 대화를 나누면서 소방관에 대한 처우가 부족하다고 했는데 그 이후 달라진 게 전혀 없다"며 "다만 그때는 저도 소방관 여러분과 함께 촉구하는 입장이었지만, 지금은 책임지고 추진할 수 있는 입장이 됐다는 것이 아주 다행"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당시 소방관과 경찰·군부사관 등 국민 생명·안전과 직결된 업무에 종사하는 공무원 17만4천 명을 늘리겠다고 공약했고, 정부는 이를 포함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이날 11조2천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소방관 발언 경청
소방관 발언 경청(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용산소방서에서 열린 일자리 추경 현장 간담회에서 소방대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17.6.7
srbaek@yna.co.kr

honeybee@yna.co.kr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6: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