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무위, 김상조 보고서 채택 무산…9일 전체회의서 재논의(종합)

민주당·정의당 "이만하면 됐다"…野3당 "도덕성 흠결 커"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심사경과보고서가 7일 채택되지 못했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 보고서 채택 논의에 들어갔지만 여야 간 견해차를 좁히지 못하고 정회했다.

정회 직후 정무위는 여야 간사 간 협의를 거쳐 오는 9일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 청문 보고서 채택에 대해 재논의하기로 했다.

정무위 간사인 바른정당 유의동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보고서 채택에 원천적으로 동의할 수 없고 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과 보고서가 채택돼야 한다는 주장이 간사 협의에서 부딪쳤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이어 "중간 접점을 찾기 위해 9일로 회의를 잠정적으로 연기하는 게 어떤지 제안해 받아들여졌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은 보고서 채택 시한을 넘겨 이틀 뒤 전체회의를 다시 여는 것에 대해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까지가 보고서 채택 시한인데 연장하려면 정부 측에서 요청해야 한다"며 "만약 국민의당이 '채택불가 입장이라도 낼 테니 하루 이틀 시간을 달라'고 한다면 우리당이 정부에 연장을 요청할 수 있지만, (그런 전제없이) 막연히 연장해달라고는 할 수 없다"고 난색을 표했다.

정무위, '청문보고서 채택은?'
정무위, '청문보고서 채택은?'(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 여야 위원들이 7일 오전 국회 정무위 회의실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의 건을 논의하고 있다. 2017.6.7
scoop@yna.co.kr

오전에 열린 전체회의에서는 김 후보자의 도덕성 문제 등을 놓고 여야 간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했다.

민주당 이학영 의원은 "오늘이 청문보고서를 채택할 마지막 날이기 때문에 각 당의 청문채택에 대한 의견을 보고서 말미에 적는 게 청문회의 마땅한 책임"이라며 "오후에 재논의하도록 회의를 속개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현재 기준으로 김 후보자에게도 '먼지'는 있었다고 본다. 그러나 후보자의 진솔한 해명과 사과로 국민이 일정 부분 납득과 이해를 하시게 됐다"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김한표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좀 더 적합한 인물을 살펴 오거나, 김 후보자가 자진해서 사퇴하는 게 훨씬 좋겠다는 의견도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도 김 후보자의 예일대 연수 프로그램을 언급하면서 "김 후보자는 자신이 예일대로부터 연수 지명을 받았다고 진술했지만, 예일대를 통해 알아본 결과 고려대 장하성 교수의 지명이었다"며 "김 후보자가 청문회장에서 명백히 거짓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정당 유의동 의원은 "인사청문 자료가 부실했지만 청와대는 사과나 유감의 뜻도 밝히지 않았고, 여당 의원들도 정권 이해관계에 맞춰 후보자를 감싸고 변호인 역할을 자임했다"고 비판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8: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