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항 바지선 계류지 진해 이전 움직임에 창원시 반발

부산항만공사, 부산 영도에서 진해 영길만으로 이전 추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부산항만공사가 부산항내에 있는 바지선 계류지를 부산시 행정구역이 아닌 경남 창원시 행정구역에 속한 바다로 옮기려 하자 창원지역 반대가 거세다.

부산 영도에 정박중인 부선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영도에 정박중인 부선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시는 7일 부산항내 바지선(부선) 계류지를 진해 영길만으로 옮기는데 결사반대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부산항만공사로 보냈다.

이치우 창원시의원(웅천·웅동1·웅동2) 역시 지난 5일 열린 시의회 정례회에서 바지선 계류지 이전에 반대하는 5분 발언을 했다.

부선(艀船)은 엔진이 없어 스스로 움직일 수 없는 화물운반선을 지칭하며 일반적으로 바지선으로 알려져 있다.

부산항만공사는 부산항 재개발과 영도 도심 재개발을 목적으로 영도구 봉래동에 있는 부선 계류지 이전을 추진중이다.

당초 부산항만공사 등이 대체 계류지로 물색한 곳은 영도 거천조선소, 감천 수산가공선진화단지 등 부산시 행정구역 내 항만이었다.

그러나 해당지역 반대 민원 우려 등으로 계류지 이전이 어려워지자 택한 곳이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 영길만이었다.

영길만은 창원시 행정구역이지만 부산항만공사, 부산지방해양수산청 관할인 부산항 항계에 속한다는 이유였다.

창원시는 최근까지 예·부선계류장 이전 시도를 모르고 있었다.

지난달 부산항만공사 측과 신항 관련 업무협의를 하는 도중에 뒤늦게 알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창원시는 반대 공문에서 영길만은 임진왜란때 이순신 장군이 왜선을 격파한 해전의 무대인 안골포와 가까운 곳으로 보전해야 할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예·부선 계류지 이전은 안골포 일대 자연환경을 최대한 보전하면서 역사 관광지로 개발하려는 창원시 해양관광 정책과도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좁은 수역에 부선이 밀집해 정박하면 어선 이동과 어업활동을 방해하고 부선에서 나오는 쓰레기, 기름으로 환경오염 가능성이 크고 장기계류시 도시 미관을 해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창원시는 마지막으로 부산시가 추진하는 항만 재개발, 도심재생 사업에 창원시와 창원시민이 피해를 보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치우 창원시의원은 "영도 부선 계류지를 진해로 옮기려는 것은 혐오시설을 창원시로 떠넘기려는 속셈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부산시 뒤치닥꺼리 사업이 창원시로 넘어 와서는 절대 안된다"고 말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4: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