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야왕도' 김해시 "잊혀진 가야사 부활에 앞장서겠다"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가야 왕도' 경남 김해시가 '제4의 제국' 가야 부활 사업에 앞장서기로 했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7일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새정부 '가야사 복원 공약'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가야는 한국 고대사에서 고구려·백제·신라와 함께 정치·문화적으로 당당한 '4국 시대'를 이루며 520여 년간 존속했던 국가인 만큼 가야사 재조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자회견하는 허성곤 김해시장
기자회견하는 허성곤 김해시장(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허성곤 경남 김해시장(중앙)이 7일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새정부 가야사 복원 공약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6.7
choi21@yna.co.kr

김해는 옛 '금관가야'가 있던 곳에서 발전했던 도시다.

금관가야는 서기 42년부터 532년까지 존속했던 가야문화 발상지이자 종주국이다.

허 시장은 "수로왕 건국 정신과 대통령 뜻을 이어받아 부산·경남 가야권역 지자체는 물론 경북과 전라남·북도에 펼쳐진 가야지역 지자체와 더불어 상생협력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수로왕후 허황옥의 출신지인 인도는 물론 가야와 활발히 해상교역을 했던 중국, 일본과 교류해 국제 협력을 강화하는 등 가야권 부활을 통해 국제도시 위상 강화에도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시는 5대 핵심 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가야역사문화도시' 지정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정부는 경주 역사문화도시와 광주 아시아문화중심도시, 공주·부여 역사문화도시 등 5곳을 지역거점 문화도시로 지정해 지원하고 있다.

이를 성사시키려면 지난해 6월 특별법으로 발의된 '가야 문화권 지원 특별법' 제정이 뒤따라야 한다고 시는 강조했다.

하늘에서 본 김해대성동고분군
하늘에서 본 김해대성동고분군

시는 또 중단된 가야사 2단계 조성사업도 재점화하기로 했다.

이 사업은 2022년까지 1천200억원을 들여 구지봉과 대성동 고분군 사이 교육시설로 단절된 유적환경을 복원 정비하는 것이다.

김대중 정부 때 시작해 1단계 사업을 마무리했지만 이후 예산 부족으로 이어가지 못하고 있다.

시는 이 사업에 발맞춰 가야문화권 학술연구 중추기관인 창원의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를 김해로 이전하는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다.

이밖에 시는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가야권 유물유적 복원, 가야테마 여행상품 영·호남 확대 등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허 시장은 "가야사는 그동안 정부 무관심과 홀대로 잊혀진 역사로 방치됐다"며 "이제라도 정부가 나서서 바르게 가야사를 복원하고 역사 속에 당당한 가야를 부활하려는 대통령 의지를 환영하며 김해가 앞장서겠다"고 설명했다.

허 시장은 또 "정부의 가야사 연구·발굴·복원에 필요한 정책이 정해지면 현재 턱없이 부족한 전담 기구와 전문 인력 확보와 처우 개선도 반드시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가야사 부활 (PG)
가야사 부활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3: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