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日관계 회복하나…아베 일대일로 참여언급에 中매체 '반색'

"일본의 태도 변화 중국에 매우 가치있는 일…관계개선 신호"
아베 일본 총리와 양제츠 중국 국무위원
아베 일본 총리와 양제츠 중국 국무위원지난달 31일 일본을 방문 중인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왼쪽)이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참여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양국관계 개선의 신호로 볼 수 있다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가 7일 보도했다.

환구시보는 이날 '일대일로에 대한 호감은 무엇을 의미하나'라는 사평(社評)을 통해 이런 견해를 비쳤다.

아베 총리가 지난 5일 도쿄(東京)에서의 한 강연에서 일대일로 구상에 대해 "동양과 서양의 다양한 지역을 연결하는 잠재적 가능성이 있다. (일본이 지향하는) 환태평양의 자유롭고 공정한 경제권에 바람직한 형태로 융합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힌 데 대해 환구시보가 반색하고 나선 것이다.

이 신문은 외교적으로 민감한 사안에 대해 중국 당국의 입장을 대변해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환구시보는 "아베 총리 발언은 중일 관계 개선을 원한다는 신호로 보인다"며 "그동안 중국이 제안한 일대일로와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에 가장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 일본의 변화된 모습은 환영받을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환구시보는 그러면서도 "이번 발언이 일본의 중국에 대한 사고의 변화가 생겼다는 것을 나타내긴 하지만, 대(對) 중국정책에 전략적 조정이 생겼다고 판단하기는 이르다"며 "아베 총리의 우익적 사고와 인식은 뿌리가 깊어 흔들리지 않는다"고 경계하기도 했다.

이어 일본의 태도 변화 원인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중 정책을 (공조흐름으로) 대폭 수정한 것과 필리핀·베트남이 중국과의 관계를 적극적으로 개선하려는 걸 직접 목격했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환구시보는 아울러 "중국의 굴기(堀起)는, 일본을 아시아 역사상의 전통적인 위치로 돌려놓았고 이는 일본의 자아인식에서 고통스러운 일이었다"는 분석도 곁들였다.

환구시보는 이어 "중국과 일본의 대립은 양측 모두에 손해가 된다"며 "일본의 일대일로 참여 언급이 진심이든 아니든 이런 변화는 가치가 있는 것이고 이를 시작으로 더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07 14: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