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세종·충남 '금산인삼엑스포' 성공 힘 모은다

송고시간2017-06-07 12:21

3개 시·도 + 시·도교육청 업무협약…관람객 유치·홍보 공조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 세종, 충남 3개 시·도 및 3개 시·도 교육청이 금산세계인삼엑스포 등 올가을 각 지역에서 열리는 대형 이벤트의 성공 개최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인삼엑스포 성공 개최 업무협약
인삼엑스포 성공 개최 업무협약

이춘희 세종시장, 권선택 대전시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김지철 충남도 교육감, 설동호 대전시 교육감, 최교진 세종시 교육감(왼쪽부터)이 7일 오전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상생협력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촬영 한종구]

권선택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설동호 대전시 교육감, 최교진 세종시 교육감, 김지철 충남도 교육감은 7일 오전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2017 금산세계인삼엑스포와 대전·세종 지역 행사 성공 개최를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했다.

충남에서 열리는 금산세계인삼엑스포를 비롯해 대전에서 열리는 사이언스 페스티벌 및 국제 와인 페어, 세종의 세종축제 및 행복도시 착공 10주년·세종시 출범 5주년 기념행사가 대상이다.

6개 기관은 소속 직원 관람 협조 및 홍보, 유·초·중·고교 학생의 체험 참가 및 안전 확보, 행사 기간 중 문화예술 공연 등을 지원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 행사마다 학생 교과 과정에 필요한 체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행사 홍보를 위해 각 지역을 연계한 팸투어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밖에 행사 기간 중 연계 관광지에 대해서는 입장료와 체험비를 할인하기로 했다.

권선택 시장은 "대전과 금산은 인접해있을 뿐만 아니라 같은 생활권"이라며 "인삼엑스포의 성공 개최를 위해 대전의 교통, 관광, 숙박 등 인프라를 잘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 인근에서 이처럼 큰 축제가 열리는 것은 세종시민에게도 반가운 소식"이라며 "많은 시민이 인삼엑스포를 찾아 즐길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겠다"고 약속했다.

안희정 지사는 "대전·세종·충남이 주요 현안에 대해 형제와 이웃 같은 마음으로 힘을 모아내는 모습에 대해 충청도민들도 흐뭇해 할 것"이라며 "금산인삼엑스포를 응원해줘 고맙고, 대전과 세종에서 하는 행사에도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대전 사이언스 페스티벌'은 오는 10월 대전 엑스포시민광장과 무역전시관 일원에 열리며 '대전 국제 와인 페어'는 9월 대전무역전시관과 한빛 광장 일원에서 와인 전시 및 시음전, 와인 문화의 밤 등으로 꾸며진다.

세종수도 완성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마련된 '세종축제'는 10월 진행되며 '행복도시 착공 10주년, 세종시 출범 5주년 기념행사'는 오는 30일 국제포럼을 시작으로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와 세종 호수공원 등에서 열린다.

2017 금산세계인삼엑스포는 9월 22일부터 32일 동안 금산 인삼엑스포 광장에서 '생명의 뿌리, 인삼'을 주제로 펼쳐진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뉴스
댓글 많은 뉴스